국민대 학생들,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2020’ 수상
국민대 학생들,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2020’ 수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각디자인학과 학생들, ‘ZOONIOR’로 브랜드&커뮤니케이션 디자인 부문 수상
레드닷 주니어 어워드 2020에서 수상한 국민대 테크노디자인전문대학원 시각디자인학과 학생들의 작품1
레드닷 주니어 어워드 2020에서 수상한 국민대 테크노디자인전문대학원 시각디자인학과 학생들의 작품

[한국대학신문 백수현 기자] 국민대학교(총장 임홍재) 테크노디자인전문대학원 시각디자인학과 학생들의 작품인 ‘쥬니어(ZOONIOR)’가 지난 달 17일 ‘레드닷 주니어 어워드 2020(Red Dot Junior Award 2020)’ 브랜드&커뮤니케이션 디자인 부문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로 꼽히는 독일의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는 매년 제품 디자인, 브랜드&커뮤니케이션 디자인, 디자인 콘셉트 3개 부문에서 디자인의 우수성, 창의성, 기능성 등을 평가해 최고 디자인을 선정한다. 올해는 45개국에서 6992개의 작품이 출품됐다.

주니어는 ‘zoo’와 ‘Junior’의 합성어로 동물권리 보호의 측면으로 동물원 폐지를 주장하기 위해 시작된 프로젝트다. “동물원이 꼭 필요한가?”라는 질문에서 시작된 이 프로젝트는 동물도 생명체로서의 권리를 보호받아야 한다는 생각을 기반으로, 아이들이 그에 대한 인식을 놀이를 통해 자연스럽게 받아들일 수 있도록 디자인된 작품이다.

쥬니어는 동화책과 모바일 어플리케이션 등 아이들이 쉽게 접근할 수 있는 매체를 통해 그들의 흥미를 유도한다. 특히 ‘동물권리 보호’ 라는 다소 무거운 주제를 아이들이 친근감 느낄 수 있는 창의적인 디자인으로 표현했다는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또한 사이트에서 판매되는 친환경 제품의 수익금 일부는 멸종 위기 동물 보호 단체에 전달돼 사용자들에게 간접적인 기부 경험을 제공한다.

수상자인 문지수, 이선일씨는 “국제 공모전에서 수상해 매우 감격스럽고, 특히 지도 교수님(김예은 겸임교수)께 감사드린다”며, “미래세대를 위한 동물원 인식개선 프로젝트에서 좋은 평가를 받아 시각디자인 학도로서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송곡대
  • 충북보건과학대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북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한양여자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대림대학교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동원과학기술대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산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상명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
  • 단국대
  • 오산대
  • 대동대학교
  • 용인송담대학교
  • 동강대학교
  • 동원과학기술대학교
  • 연암공과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