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디지털대 회화과 ‘SAM’, 두번째 전시회 개최
서울디지털대 회화과 ‘SAM’, 두번째 전시회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대학신문 조영은 기자] 서울디지털대학교(SDU) 회화과를 졸업한 학우로 구성된 ‘SAM’이 두번째 전시회를 개최한다.

서울디지털대 회화과 동문 9인의 작가가 결성한 단체인 'SAM'의 올해 전시에는 김천중·안창석·권희경·최대근·김영환·장용 총 6명의 졸업생이 참가해 평면회화부터 입체조형까지 다양한 작품을 선보인다.

‘SAM’ 단체를 구성한 안창석 작가는 “'SAM'이라는 명칭은 친근한 이웃, 샘 아저씨를 뜻하는 편안한 단어로서 예술을 하는 사람도 즐기는 사람도 편안해야 한다는 암시를 주고 있다”면서 “마르셀 뒤샹의 '샘'처럼 우리 미술을 선도할 참신한 작품활동을 기대하는 중의적인 의미도 내포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또 “앞으로도 편안함과 혁신을 모토로 하는 '샘'의 활동을 기대해 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서울디지털대는 사이버대학 중 유일하게 100% 온라인 강의로 4년제 학사학위 취득이 가능한 회화과를 개설하고 있다. 서울 강서캠퍼스와 부천 캠퍼스에 회화 실기교육실과 전시공간을 마련해 오프라인 실기 및 전시 활동과 학생 모임을 지원하며, 국가자격증인 2급 문화예술교육사와 다양한 총장명의 자격증을 취득할 수 있는 교육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매학기 학과 기획전, 동아리 전시 참여 기회를 제공해 작가 포트폴리오 준비를 지원하며, 국내외 유수의 대학원 진학률도 자랑한다.

한편, 서울디지털대는 회화과·문화예술경영학과·디자인학과·미디어영상학과 등 24개 학과에서 13일까지 2020년 2학기 신·편입생 모집을 진행해 서울디지털대 입학홈페이지(http://go.sdu.ac.kr)에서 스마트폰 또는 PC로 지원할 수 있다. 수능 성적이나 내신등급과 상관없이 학업계획서와 학업적성검사로 선발하며, 고교졸업 이상의 학력을 가진 자는 신입학에 지원, 35학점 이상 학점 이수자 및 학사학위 수여자는 전적 대학의 전공이나 성적에 상관없이 원하는 학과로 편입학 지원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송곡대
  • 충북보건과학대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북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한양여자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대림대학교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동원과학기술대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산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상명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
  • 단국대
  • 오산대
  • 대동대학교
  • 용인송담대학교
  • 동강대학교
  • 동원과학기술대학교
  • 연암공과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