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대·순천향대·전북대·경북대·울산과기원 등 '소부장 거점대학' 선정
연세대·순천향대·전북대·경북대·울산과기원 등 '소부장 거점대학'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역별 혁신랩' 만들어 소재·부품·장비 고급인재 양성 추진

[한국대학신문 허정윤 기자] 정부가 소재·부품·장비(소부장) 관련 기술개발 자금을 지원할 대학으로 연세대. 순천향대, 전북대, 경북대, 울산과학기술원 등 5곳을 선정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들 대학에 '소부장 혁신랩'을 설치하고 올해 42억원을 시작으로 3년간 총 230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11일 '소부장 혁신랩 출범식'을 온라인으로 개최했다고 발표했다. 소부장 혁신랩은 지역에 있는 소부장 전문기업의 기술 역량을 높이고 지역 고급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올해부터 수도권, 충청·강원권, 호남·제주권, 경북권, 경남권 등 5개 권역별로 거점대학을 한 곳씩 선정하고, 기술이전 방식의 연구개발과 기술자문, 대학 보유 장비 지원 등을 대학과 연계해 지원한다.

산업부는 지역 내 수요조사, 전문가 의견 수렴, 온라인 공청회 등을 거쳐 5개 거점대학을 혁신랩으로 선정했다. △연세대(수도권) △순천향대(충청강원권) △전북대(호남제주권) △경북대(경북권) △울산과기원(경남권) 등이다.

수도권에서 선정된 연세대는 차세대 반도체 박막공법인 원자층증착(ALD) 관련 소재·부품을, 충청·강원권의 순천향대는 QD(퀀텀닷)-OLED(유기발광다이오드)용 발광체 잉크 소재와 잉크젯 프린팅 장비 개발을 진행할 예정이다. 호남·제주권의 전북대는 의료·광산업 분야에 활용할 나노 탄소복합소재를, 경북권의 경북대는 전기차용 복합성능 모터 및 배터리 관리시스템, 경남권의 울산과기원은 친환경차용 초경량 고내식성 마그네슘을 개발한다.

박동일 산업부 소재부품장비협력관은 "혁신랩 사업이 지역내 대학과 기업들의 소부장 혁신역량을 높이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성과창출을 위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송곡대
  • 충북보건과학대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북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한양여자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대림대학교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동원과학기술대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산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상명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
  • 단국대
  • 오산대
  • 대동대학교
  • 용인송담대학교
  • 동강대학교
  • 동원과학기술대학교
  • 연암공과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