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9월 모의고사] 종로, 국어 “지난해 수능보다 쉬워, 6월 모평과 비슷”
[2020 9월 모의고사] 종로, 국어 “지난해 수능보다 쉬워, 6월 모평과 비슷”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연관 문제 9개 문항 출제, 26번~30번, 34번~37번

[한국대학신문 박대호 기자] 16일 실시된 ‘2021학년 9월 모의평가(2020년 9월 모의고사)’ 1교시 국어영역이 지난해 수능보다는 다소 쉽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종로학원은 시험 직후 국어영역 강사진으로 구성된 문제 분석팀이 분석을 실시한 결과 “지난해 수능보다는 쉽다. 6월 모평과는 비슷하게 출제됐다”는 분석을 이날 내놨다. 

종로학원에 따르면, 국어는 큰 변동없이 예년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한 것으로 보인다. 임성호 종로학원 대표이사는 “전반적으로 EBS와 연계가 확실히 이뤄졌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예년과 비슷한 수준으로 출제하겠다는 방침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보여진다”고 설명했다.

수험생들이 주목해야 할 부분은 9개 문항, 총 20점 배점에서 코로나19와 관련된 문제가 출제됐다는 점이다. 행정 규제 관련 지문이 나온 26번부터 30번, 병원체 관련 지문이 나온 34번부터 37번까지 총 9개 문항과 관련된 2개 독서 지문에서 코로나19와 관련있는 문제가 출제됐다.

가장 어려운 문항은 독서지문의 경우 29번과 37번이었던 것으로 보인다. 문학에서는 42번 고전시가 갈래복합문제가 어렵게 출제된 편이었다.

국어영역은 안정적 출제 기조를 이어나갈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지난해와 비슷한 추세를 보이고 있다는 점에서다. 지난해 평가원은 6월 모평을 다소 어렵게 낸 반면, 9월에는 이보다 쉬운 출제 경향을 선보였고, 수능은 9월과 비슷한 수준으로 출제한 바 있다. 

이번 9월 모의고사 국어영역도 마찬가지다. 6월 모평과 비슷하거나 다소 쉬운 출제 경향이 나타났다는 점을 볼 때 9월 모평과 엇비슷한 수준에서 수능 출제가 이뤄지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송곡대
  • 충북보건과학대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북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한양여자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대림대학교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동원과학기술대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산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상명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
  • 단국대
  • 오산대
  • 대동대학교
  • 용인송담대학교
  • 동강대학교
  • 동원과학기술대학교
  • 연암공과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