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9월 모의고사] 이투스, 국어 “6월과 비슷”…코로나19 반영 과학지문 출제 ‘특징’
[2020 9월 모의고사] 이투스, 국어 “6월과 비슷”…코로나19 반영 과학지문 출제 ‘특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대학신문 박대호 기자] 16일 실시된 ‘2021학년 9월 모의평가(2020년 9월 모의고사)’ 1교시 국어영역 난도가 앞서 실시된 6월 모의평가와 비슷하다는 분석이 나왔다. 

이투스 교육평가연구소는 국어영역 시험이 종료된 직후 “이번 시험은 6월 모의평가와 비슷하게 출제됐다”고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9월 모의고사 국어영역의 특징은 ‘코로나19’ 상황을 반영한 출제가 이뤄졌다는 점이다. 김병진 이투스 교육평가연구소장은 “독서 비문학 파트에서 ‘항미생물 화학제의 종류와 특징’에 대한 설명 글이 지문으로 출제됐다. 코로나 상황을 출제에 반영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했다.

화법과 작문에서는 수험생들이 생소한 느낌을 받았을 것이라는 설명이 이어졌다. 김 소장은 “매체 자료를 활용한 문제가 나와 다소 생소한 느낌을 받을 수 있다. 크게 어렵지는 않지만, 여러 정보를 세밀하게 파악하고 이해해야 하는 과정이 필요해 일정 변별력을 갖춘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밖에 문법에서는 △11번 용언 어간과 어미 결합 시 단모음이 반모음으로 교체되는 음운 변동 현상 △12~13번 사전 표제어의 붙임표 기능과 특징 △14번 품사가 문장 성분으로 실현되는 과정 △15번 훈민정음을 예시로 한 중세 국어의 특징 등의 문제가 나왔다.

문학에서는 다양한 지문들이 출제됐다. 현대 소설인 이기영의 ‘고향’을 바탕으로 4문항, 고전 소설인 ‘심청전’을 바탕으로 3문항이 각각 출제됐으며, 고전 시가인 윤선도의 ‘만흥’, 이덕무의 ‘우언’은 문학이론과 복합 지문으로 묶여 5문항이 출제됐다. 현대시로는 김수영의 ‘사령’, 김혜순의 ‘눈이 내린 날’이 묶어 3문항이 출제됐으며, 극은 출제되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송곡대
  • 충북보건과학대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북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한양여자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대림대학교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동원과학기술대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산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상명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
  • 단국대
  • 오산대
  • 대동대학교
  • 용인송담대학교
  • 동강대학교
  • 동원과학기술대학교
  • 연암공과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