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9월 모의고사] 대성, 영어 “전반적 평이, 작년 수능과 비슷”
[2020 9월 모의고사] 대성, 영어 “전반적 평이, 작년 수능과 비슷”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영덕 대성학력개발연구소장
이영덕 대성학력개발연구소장

[한국대학신문 박대호 기자] 16일 실시된 ‘2021학년 9월 모의평가(2020년 9월 모의고사)’ 3교시 영어영역이 전반적으로 평이하게 출제됐다는 분석이 제시됐다. 

대성학원·대성마이맥(이하 대성)은 영어영역 난도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수능과 비슷하고, 올해 6월 모의평가보다는 약간 어려운 수준”이라며 “전반적으로 평이하게 출제됐다”고 이날 밝혔다. 

대성이 분석한 바에 따르면, 새로운 유형의 문제는 출제되지 않았다. 이영덕 대성학력개발연구소장은 “새로운 유형은 등장하지 않았다. 듣기 영역에서 문항 배열에 변화를 준 6월 모의평가와 동일한 문항 배열로 구성됐다. 유형별 문항 수, 배점 등도 지난해 수능이나 올해 6월 모의평가와 유사하게 출제됐다”고 했다. 

어법 문제가 수험생들의 골머리를 썩게 만들었을 것으로 보인다. 이 소장은 “어법 문항은 학생들이 많이 어려워하는 유형이다. 선택지 1이 정답으로 출제돼 오답률이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했다. 

전반적으로 봤을 때 23번 주제, 29번 어법, 34번 빈칸추론 등의 문항이 고난도 문항이었던 것으로 보인다. 이 소장은 “대의 파악과 빈칸 추론 문항은 선택지의 매력도를 높여 문항의 난도를 높였다”고 설명을 덧붙였다. 

이외 문항들은 크게 어렵지 않았던 것으로 보인다. 간접쓰기 유형인 순서 배열하기나 주어진 문장넣기 등의 문제들은 평이한 난도를 보였으며, EBS 연계 교재에서 33문항(73.3%)이 연계 출제됐다. 

이 소장은 “(영어는) EBS 교재 연계율이 70%대로 높다. 연계 교재 학습을 소홀히 하면 안 된다. 다만, 변별력을 가르는 주요 유형인 빈칸 추론이나 간접쓰기 등이 비연계 지문에서 출제되므로 평소 추상적·철학적 소재 등 다양한 내용의 고난도 지문을 꾸준히 접하고, 글의 논리 전개를 파악하는 훈련을 병행해야 한다. 청취 감각 유지 차원에서 듣기도 매일 꾸준히 학습해야 한다”고 조언을 남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송곡대
  • 충북보건과학대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북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한양여자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대림대학교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동원과학기술대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산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상명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
  • 단국대
  • 오산대
  • 대동대학교
  • 용인송담대학교
  • 동강대학교
  • 동원과학기술대학교
  • 연암공과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