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효실 목원대 교수, 개인전 ‘눈이 떠난 자리에서 마주한 감수성의 바다’ 개최
황효실 목원대 교수, 개인전 ‘눈이 떠난 자리에서 마주한 감수성의 바다’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대학신문 조영은 기자] 황효실 목원대학교 미술학부 교수의 9번째 한국화 개인전이 17일부터 26일까지 대전 중구 화니갤러리에서 열린다.

‘눈이 떠난 자리에서 마주한 감수성의 바다’를 주제로 열리는 이번 개인전에서 황효실 교수는 일상 속의 자아를 바다와 섬, 파도에 투영해 자신의 내면적 감수성으로 재해석한 채색화 15점을 선보인다.

그는 자신의 작품 속 바다라는 이미지에 감수성을 담았다. 푸른빛의 다양한 색채조화를 통해 고요함 속에 내재 된 마음의 상태를 크고 작은 울림으로 표현했다. ‘그곳에서 마주하다’ 등의 작품을 보면, 잔잔함 속에 쉼 없이 변화하는 파도의 포말(물거품)을 통해 고요함 속에 미세한 움직임이 설렘으로 다가올 수 있게 연출했다.

황효실 교수는 “‘푸른 바다’의 이미지를 조금 더 서정적으로 표현하고 싶었다”며 “일상의 감정을 감성적 색채로 담아 바다를 또 다른 감정의 공간으로 만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2006년 첫 개인전인 ‘풍경 그곳에서 보다’를 시작으로 초대작가전, 기획전 등에 400여회 참여했다. 황효실 교수의 작품은 국립현대미술관 미술은행, 정부미술은행, 충남 논산시청, 선화기독교미술관 등에 6점 소장돼 있다.

그곳에서 마주하다-7, 100x73cm, 한지에 채색, 2020
그곳에서 마주하다-7, 100x73cm, 한지에 채색, 202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송곡대
  • 충북보건과학대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북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한양여자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대림대학교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동원과학기술대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산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상명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
  • 단국대
  • 오산대
  • 대동대학교
  • 용인송담대학교
  • 동강대학교
  • 동원과학기술대학교
  • 연암공과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