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통부, 소프트타운 추가 선정
정통부, 소프트타운 추가 선정
  •   
  • 승인 2002.09.30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보통신부는 지방의 소프트웨어산업 활성화를 위해 예산 및 정책적 지원을 제공하는 소프트웨어산업 집적지역인 '소프트타운' 3곳을 추가로 지정한다고 30일 밝혔다. 이를 위해 정통부는 내달 11일까지 소프트타운 유치를 희망하는 지방자치단체로부터 사업계획서를 접수, 소프트타운 활성화·집적화·특성화 계획과 지역IT(정보기술)진흥기관 설립·운영계획 등을 평가해 연내에 최종 3곳을 선정, 소프트타운으로 지정할 계획이다. 이번 소프트타운 지정 신청에는 대전시를 비롯해 전국 10여개 지자체가 참여할 것으로 알려졌다. 정통부는 소프트타운으로 지정된 지역에 대해 소프트타운당 25억원의 소프트웨어산업 활성화 사업비를 지원하고 지방의 소프트웨어 업체 및 관련 기관이 소프트타운으로 밀집하도록 유도하고 창업 및 인력양성, 기술개발, 투자 및 해외진출 등 종합적 지원정책을 펴나갈 계획이다. 한편 정통부는 지난 8월 부산 경성대, 인천 주안동, 광주 양동, 춘천 후평동 등 4곳을 소프트타운으로 지정한 바 있어 이번에 3곳이 추가로 지정되면 전국적으로 소프트타운은 7곳으로 늘어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