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학생 獨대입서 최우수 점수
한국인 학생 獨대입서 최우수 점수
  •   
  • 승인 2006.06.04 0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축구대표팀도 저처럼 독일에서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을 것이라고 확신합니다" 독일월드컵 개막이 1주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독일의 대학입학 자격시험인 아비투어(Abitur)에서 한국인 학생이 우수한 성적을 얻은 사실이 알려져 화제다. 독일 부퍼탈시(市) 헤어데어(Herder) 고교 이종헌(18)군은 최근 치른 아비투어에서 평점 1.8점(최고점 1점, 최하점 4점)을 받았다. 이 점수는 독일의 최고 명문대학에 진학할 수 있는 최우수 성적이다. 이군은 4일 연합뉴스와 전화통화에서 "처음 왔을 때는 수업 내용을 알아듣는 것 도 어려웠지만 어렵게 느낀 외국어 과목을 열심히 공부한 끝에 좋은 점수를 받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아비투어는 독일에서 대학을 가려면 치러야 하는 자격시험으로 외국인도 독일어 등 모든 과목에서 독일 학생들과 똑같이 경쟁해야 하기 때문에 좋은 점수를 받기가 매우 어려운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군이 독일 유학을 결심한 것은 중학교를 졸업한 2003년. 이군의 부모는 "아들이 머리는 좋은 것 같은데 교육 여건이 따라주지 않는다"고 판단해 독일에 사는 이모 할머니의 도움으로 아들을 유학보냈다고 한다. 처음엔 수업을 따라가는 것조차 힘겨웠다. 그러나 몇달 동안 꾸준히 노력한 끝에 수업 내용을 조금씩 알아들으면서 공부가 본 궤도에 오르기 시작했다. 특히 같은 학교에 다니는 모범생인 중국 여학생과 선의의 경쟁을 벌이면서 더욱 좋은 점수를 낼 수 있었다고 한다. 이군은 "경제학이나 화학, 물리학 분야를 전공하고 싶다"며 "대학을 졸업한 뒤 독일 회사에 다니면서 한국인의 우수성을 보여주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졸업식 참석을 위해 독일을 방문 중인 아버지 이민석(50)씨는 "부모와 떨어져서도 잘 적응해 좋은 성적을 거둔 아들이 대견하고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이군은 "지금 독일은 월드컵으로 온 나라가 떠들썩하다"며 "한국 대표팀에 대한 열띤 응원과 자원봉사를 통해 16강 진출에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연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송곡대
  • 충북보건과학대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북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대림대학교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산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상명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