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대 원주캠퍼스' 교명 현판 철거
'강릉대 원주캠퍼스' 교명 현판 철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갈등 본격화, ‘통합무효화’ 목소리도

통합강릉대(총장 한송)의 교명 변경 논란이 갈수록 거세지고 있다. 강릉·원주 지역사회와 동문회는 교명 변경 여부를 두고 ‘통합 원천무효’까지 거론하며 자존심 싸움을 벌이고 있는 형국이다.

원주지역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원주·강릉 통합국립대 교명 합의이행을 위한 원주권 추진위원회’는 30일 경고에 이어 원주캠 정문·후문에 설치된 ‘강릉대 원주캠퍼스’ 현판을 강제철거하는 등 실력 행사에 나섰다.

추진위는 이에 앞서 발송한 공문을 통해 “양 지역을 아우르는 교명으로 바뀌어야 한다. 강릉지역에서 요구하는 현행 교명 유지는 인정할 수 없다”면서 “교육부의 빠른 교명 변경을 촉구한다. 통합교명 확정 때까지 ‘통합 원주대’로 가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강릉대 총동창회를 비롯한 강릉지역 단체들은 최근 성명서를 발표해 “교명 변경시 통합 자체를 원천무효로 하라”면서 강력 반발, 원주권 추진위 또한 “강릉대 교명을 유지한다면 통합 원천무효화로 가야 한다”며 맞불을 놓아 갈등이 고조되고 있다.

이와 관련, 원주캠 관계자는 “국립대 입장에서 ‘통합 원천무효’는 법령 자체가 바뀌어야 할 문제라 사실상 어렵다. 통합도 어려웠지만 해체는 더 어려운 문제”라면서 “통합 무효 발언은 사회단체들이 주장을 관철시키기 위해 제기했을 것”이라고 해석했다.

이 관계자는 “교명 변경은 통합 전제 조건인 데다, 양 대학이 공동구성한 교명제정위원회에서 합의된 사항이다. 교육부에 제출한 3개 안 중 하나로 시급히 결정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많다”면서 “지역 여론을 신경 쓸 수밖에 없지만, 대학간 합의사항을 지키는 방향으로 가지 않겠느냐”고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