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재수생 지원자 크게 감소
수능, 재수생 지원자 크게 감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8만4890명 지원…지난해보다 4009명↓

올 11월 15일 실시되는 200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응시원서 접수 마감 결과 재학생 지원자는 증가한 반면 재수생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13일 올해 수능 지원자가 지난해보다 4009명 감소한 58만4890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재학생은 지난해보다 2만1186명 늘어난 44만6582명이 지원했다.

졸업생은 2만5009명이 감소한 12만6688명이 응시원서를 접수했다. 검정고시 등 기타 지원자는 186명 줄어든 1만1천620명(2.0%)이었다.


이처럼 재수생 지원자 수가 크게 줄어든 것은 ‘수능 등급제’ 적용에 따른 변별력 약화를 우려해 졸업생들이 수시 모집에 많이 몰렸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남학생은 31만2039명으로 지난해보다 1676명이 줄어들었고 여학생은 2333명이 감소한 27만2851명이 지원했다.


영역별로는 전체 지원자중 언어 영역이 58만3733명(99.3%), 수리 영역 53만7695명(91.9%), 외국어(영어) 영역 58만2953명(99.7%), 탐구 영역 58만608명(99.3%), 제2외국어/한문 영역 9만9492명(17.0%) 등이다.


수리 영역 지원자 53만7695명중 수리 가형 지원자는 12만8286명(23.9%)으로 수리 나형 지원자( 40만9409명.76.1%)를 크게 밑돌았다.


탐구 영역 지원자 58만608명 중 사회탐구 영역은 34만1529명(58.8%), 과학탐구 영역은 20만2186명(34.8%), 직업탐구 영역은 3만6893명(6.4%)이다. 탐구 영역 선택과목 수별로는 영역별 최대 과목수인 4과목 또는 3과목을 선택한 지원자가 52만4608명으로 전체 지원자의 90.4%를 차지했다.


제2외국어/한문 영역 지원자는 9만9천492명(17.0%)으로 전년 대비 1천510명 줄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송곡대
  • 충북보건과학대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북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한양여자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대림대학교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동원과학기술대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산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상명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
  • 단국대
  • 오산대
  • 대동대학교
  • 용인송담대학교
  • 동강대학교
  • 동원과학기술대학교
  • 연암공과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