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교수 승진 탈락률 '0.8%'
서울대 교수 승진 탈락률 '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대가 최근 5년간 승진심사에서 떨어뜨린 교수는 1%도 안되는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대 교수 승진 심사가 요식 절차에 그치고 있다는 지적이다.

26일 서울대가 국회 교육위원회 주호영 의원(한나라당)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서울대는 2003년부터 2007년까지 5년간 교수 승진 심사 대상자 634명 중 5명을 탈락시켜 승진율이 99.2%에 달했다.

정교수는 승진 신청 교수 334명 중 4명이, 부교수는 218명 중 1명이 탈락했고, 조교수는 77명 전원이 승진한 것으로 집계됐다.

서울대가 최근 "올해 2학기 승진심사 대상자 147명 중 55명이 탈락하거나 유보돼 탈락률이 37.5%에 달했다"고 밝힌 것은 유보율이 크게 늘어난 데 따른 것으로 확인됐다.

실제로 2학기 승진심사 대상자 가운데 교수 스스로 심사를 받지 않은 경우를 제외하면 탈락률은 5.6%(71명 중 4명)에 그쳐 철밥통 교수라는 비난은 여전히 유효한 것으로 해석된다.

서울대는 또 2003년부터 지난달까지 정교수로 승진한 교수 가운데 정년 보장을 받지 못한 교수 80명 전원에 대해 정년을 보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대는 이에 대해 "교육 공무원법상 정교수로 승진되면 100% 정년 보장을 할 수밖에 없다"고 해명했다. 서울대의 이 같은 정년보장은 KAIST(한국과학기술원)가 올해 정년보장 심사 신청자 35명 중 15명(43%)을 탈락시킨 것과 비교해 대비되는 것이다.

주 의원은 "카이스트에서 정년보장 심사에 탈락한 교수가 서울대 교수보다 실력이 뒤떨어진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면서 "이렇게 해서는 서울대의 국제경쟁력이 향상될 수 없다"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송곡대
  • 충북보건과학대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북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대림대학교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동원과학기술대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산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상명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
  • 단국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