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문학 지원책 실효성 '있다!없다?'
인문학 지원책 실효성 '있다!없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의 인문학 지원책에 대한 실효성 논란이 일고 있다. 교육인적자원부는 위기에 처한 인문학을 살리겠다며 100억 원 넘는 예산을 투입한 인문학 특성화 사업을 시행중이나 이 사업이 알맹이 없는 사업으로 전락했다는 지적이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다고 동아일보가 29일 보도했다.

수도권 8개 대학에 3년간 총 110억 원이 넘는 돈이 투입됐지만 학생들의 외면으로 실질적 성과를 거두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신문에 따르면 서울대는 '21세기 지식기반사회 인재 양성을 위한 인문학 교육의 혁신’을 목표로 2005년부터 해마다 약 5억5000만 원씩 총 16억2000여만 원을 교육부로부터 지원받았다. 새로운 인문학 교육 모형을 개발하겠다는 당초 계획과 달리 교육과정 분야에서 3개 과정을 신설하는데 그쳤다.

하지만 개설된 과정들도 수강생이 문과대 강의당 평균 수강생 12명에도 못 미칠 정도로 부진하다.

‘지식정보화시대 신 인문학’을 정립하겠다고 표명했던 성균관대의 사정도 비슷하다. 인문학에 경제·경영학을 결합한 ‘유라시안지역경제’ 등 2개의 연계전공 과정에는 전체 1700여 명의 문과대생 중 2005년 12명, 2006년 27명만이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 대학은 관광 수준의 단기간 해외 연수나 기자재, 도서 구입비 등에 특성화 사업비를 끌어다 쓰다 교육부의 연차평가 과정에서 관련 예산을 삭감 당하기도 했다.

이 같은 보도에 대해, 교육부는 해명자료를 통해 "2005년부터 수도권 대학특성화 지원사업으로 인문학분야 8개 사업단에 3년간 110여억원을 지원해 성과를 거두고 있다"고 주장했다. 2005년과 2006년에 걸쳐 8개 사업단에서 293건의 교과목과 140건의 교재를 개발하고, 92건의 교육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는 내용이다.

서울대생의 수업 참여가 저조한 것과 관련, "서울대 신규 강좌의 경우 토론식 수업, 수강인원 제한 등의 이유로 기존 강의식 수업과는 다른 성격으로 인해 참여 학생이 적다"고 해명했다.

또 "2007년 연차평가를 통해 서울대학교 도서구입비 2200만원, 인천대 해외어학연수비 3200만원에 대해 사업비를 삭감했다"고 교육부는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송곡대
  • 가톨릭대학교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