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졸업생 월급 1위는 칭화대
中 졸업생 월급 1위는 칭화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이징대는 5위에 그쳐
중국에서 졸업생의 취업률과 평균 월급이 가장 높은 대학은 칭화(淸華)대학이며 중국을 대표하는 베이징(北京)대학은 5위 수준이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맥스정보자문회사와 중국영점조사그룹이 최근 중국의 올해 대학졸업생 취업현황을 조사한 결과 대학별로 이같은 평가가 나왔다고 베이징에서 발행되는 북경만보(北京晩報)가 29일 보도했다.

조사에 따르면 1위를 차지한 칭화대의 최근 졸업생이 졸업 후 반년 뒤에 받는 평균 월급은 4천위안(약 50만원)이며 평균 취업률과 업무능력은 각각 95%와 49%로 중국 전체 대학 중 가장 높았다.

2위를 차지한 상하이(上海)교통대학은 평균 임금(4천위안)과 평균 취업률(95%)은 칭화대와 같았지만 업무능력(46%)에서 밀려 2위를 차지했다.

이어 상하이 푸단(復旦)대학과 상하이재정대학은 각각 3천700위안과 3천775위안을 받는 것으로 조사됐으며 업무능력 등을 감안해 공동 3위에 올랐다.

베이징대는 3천600위안의 평균 임금과 90%의 평균취업률을 기록해 상하이 외국어대학과 함께 공동 5위를 차지하는데 그쳤다.

별도 조사에 따르면 베이징대의 경우 평균 근무기간이 7년이 지난 뒤 1만위안 이상을 받는 졸업생들은 22.8%로 나타났고 4천위안 이상을 받는 사람은 73%로 조사됐다.

그밖에도 베이징 외국어대학과 난징(南京)대학, 대외경제무역대학이 공동 7위를 기록했으며 중국인민대학이 10위를 차지했다.

전체적으로는 중점대학 육성책인 이른바 `211프로젝트'에 선정된 명문대 졸업생의 평균 월급은 2천500위안이었으며 기타 대학 졸업생들은 2천위안을 받는 것으로 조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톨릭대학교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