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점수대별 정시 지원전략
수능 점수대별 정시 지원전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위권 논술ㆍ면접 철저 대비…중하위권 3차례 복수지원 기회 살려야
7일 수능 성적이 발표된 이후에는 전체 학생 중에서 자신의 위치를 명확히 파악하고 지원 전략을 짜야 한다.

상위권은 논술고사와 면접ㆍ구술고사에 더욱 신경을 쓰고 중하위권은 3차례의 복수지원 기회를 제대로 살려 소신 지원을 할 대학과 안전 지원할 대학을 선택해야 한다.

다음은 7일 김영일교육컨설팅와 고려학력평가연구소가 권하는 수능 점수대별 지원 전략이다.

◇ 최상위권 = 서울대와 연ㆍ고대 상위권 학과 및 지방 소재 의예ㆍ한의예 및 약학계열 학과들에 지원 가능하다.

서울 소재 대학들은 주로 가군과 나군에 많이 몰려 있어 사실상 2차례의 지원 기회가 있으며 이 점수대는 수능 성적 반영방법, 수능 가중치 적용 여부, 학생부 성적 및 논술고사 등 가능한 한 모든 변수를 고려해 지원해야 한다.

수능의 탐구영역 과목 수가 3~4과목으로 많아 탐구영역의 영향력이 상당히 큰 편이다.

수능 성적이 가장 중요하지만 대학의 모집단위별 지원자끼리 비교해 보면 수능 성적은 거의 동일하므로 앞으로 남은 논술고사와 면접ㆍ구술고사가 당락을 좌우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철저히 준비하는 것이 필요하다.

최상위권은 변동이 심하지 않다는 점에서 안정적인 지원을 해야 하며 동점자 처리 기준도 반드시 점검해야 한다.

◇ 상위권 = 서울 소재 상위권 대학의 인기학과와 지방 국립대 상위권 학과에 지원 가능하다.

서울 소재 대학의 경우 입시일자가 가군과 나군에 많이 몰려 있어 가군과 나군의 대학 중에서 1개 대학은 합격 위주로 선택하고 나머지 한개 대학은 소신 지원하는 것이 바람직한 선택이다.

최상위권의 집중과 분산 현상으로 인해 영향을 많이 받기 때문에 추가 합격까지를 고려한 소신 지원이 필요하다.

서울 소재 대학의 경우 논술고사를 시행하는 대학이 많고 논술고사 반영비율도 10% 정도 되기 때문에 지원시 논술고사 예상 점수를 염두에 두고 논술고사 준비에 최선을 다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른바 일류대의 비인기학과를 대학의 이름만으로 선택하는 것은 삼가야 한다. 이런 선택을 한 뒤에 합격하면 적성이 맞지 않아서 중퇴하고 재수하는 경향이 많으므로 신중해야 한다.

◇ 중위권 = 가ㆍ나ㆍ다군 모두 복수지원이 가능해 심리적으로 부담이 적은 편이지만 수험생이 가장 많이 몰려있어 경쟁이 치열할 전망이다.

대부분의 대학에서 학생부와 수능으로만 전형하기 때문에 다른 변수가 거의 없으므로 이미 확정된 학생부와 수능 성적을 잘 따져봐야 한다.

서울 소재 중상위권 대학을 제외하면 거의 지원이 가능하므로 자신에게 유리한 영역을 살펴본 뒤 한곳 정도는 소신 지원을 해야 한다.

올해는 중위권 점수대에서 지원 가능한 대학들의 학생부 실질 반영비율이 상당히 높아졌다는 점과 동시에 수능 점수도 어떤 조합을 하는 것이 가장 유리한지를 잘 확인해 본인의 수준에 맞는 대학에 3차례 복수지원 기회를 잘 활용하는 것이 좋다.

◇ 중하위권 = 4등급 정도 학생들은 주로 수도권 대학과 지방대학 중 비교적 학생들의 선호가 높은 대학에 지원하는 것이 가능하다. 이 점수대의 학생들은 지원 대학을 선택할 때 대학의 장기 전망을 고려하는 것이 중요하다.

수도권 대학과 지방대학 중 정원을 채우지 못할 가능성이 있는 대학도 있을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서 지원전략을 짜야한다.

수도권에 지원해서 합격하기 부담스런 경우는 틈새를 노려 수도권에 한곳은 소신 지원을 하고 두곳은 지방대쪽에 안정 지원을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중위권 수험생들이 합격 위주의 하향 지원을 한다면 이 점수대에서는 인기학과를 중심으로 합격선이 올라갈 수도 있다
◇ 하위권 = 4년제는 지방대에서 틈새를 노려보는 지원전략을 세우고 전문대 지원을 고려하는 것이 필요하다.

하위권의 합격선은 상위권과 중위권의 집중과 분산에 따라 여러 가지 변수가 생기므로 원서 마감일까지 끈기를 가지고 지원 현황을 살펴봐야 한다.

2개 대학 정도는 본인의 적성을 고려해 합격 위주의 선택을 하고 나머지 1개 대학은 다소 소신 지원하는 것이 좋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톨릭대학교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