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후보 '입시제도 개혁' 한목소리
대선후보 '입시제도 개혁' 한목소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李·昌·濟 - 자율교육 vs 鄭·文·權 - 평등교육
대선후보들이 입시제도 개혁을 한목소리로 외쳤다. 한나라당 이명박, 무소속 이회창, 대통합민주신당 정동영, 창조한국당 문국현, 민주노동당 권영길, 민주당 이인제 후보는 11일 저녁 두번째 합동 TV토론에서 공교육 정상화 방안을 비롯한 사회·교육·문화·여성 분야 현안을 놓고 열띤 논쟁을 펼쳤다.

중앙선관위 주관으로 이날 밤 8시부터 2시간 동안 서울 여의도 MBC에서 열린 토론에서 후보들은 저마다 사교육비 절감의 필요성을 강조했지만, 방법론에 있어서는 차이를 나타냈다.

이명박·이회창·이인제 후보는 수월성 교육 내지 자율성 교육을 선호하는 입장을 보인 반면, 정동영·문국현·권영길 후보는 평등주의 교육에 무게를 실었다.

이명박 후보는 “수능과목을 4개로 줄이고 자립형 사립고를 100여개 만들어 학생들의 수요를 충족시켜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회창 후보는 “교사를 10만명 증원하고 교사의 자질을 향상시키는 등 공교육을 개선해야 한다.”고 제시했다.

반면, 정 후보는 “자사고를 늘리면 사교육비가 눈덩이처럼 불어나는 만큼 대학입시를 폐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후보는 “자사고를 늘리면 사교육비도 늘어나는 만큼 교사 수를 두 배로 늘려야 한다.”고 제의했다. 권영길 후보는 “비평준화 학교를 만드는 것은 사실상 평준화 해제인 만큼 대학 평준화를 도입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인제 후보는 “수월성 교육에 대한 사회적 욕구를 인정해서 자사고를 늘려야 한다.”고 밝혔다.

후보들은 수능등급제 등 현 입시제도 개혁에 대해서는 비슷한 입장을 피력했다.

한편, 사회기강 확립과 부정부패 분야 토론에서 이명박 후보는 공직자의 부정부패는 가중 처벌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이회창·정동영 후보는 차기 지도자의 도덕성을 강조했으며, 권영길 후보는 이건희 삼성 회장을 구속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양성평등 실현 방안에 대해 후보들은 여성 일자리 창출과 보육 지원을 통한 일자리 보장을 공통적으로 역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톨릭대학교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