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수위원장에 이경숙·정운찬 등 거론
인수위원장에 이경숙·정운찬 등 거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명박 당선자 26일 정권 인수위 인선 발표할 듯
이명박 대통령 당선자는 22일 당선 후 첫 주말을 맞아 특별한 공식 일정을 잡지 않은 채 정권 인수위원장 인선 등 본격적인 정국 구상에 돌입했다. 전날 오후부터 외부일정을 잡지 않은 이 당선자는 크리스마스인 오는 25일까지 구상을 마무리한 뒤 26일께 인수위 구성을 포함한 정국구상 내용을 발표하면서 공식 행보를 재개할 예정이다.

대통령직인수위원장으로는 경제마인드를 갖추고 있는 참신한 비(非) 정치인이 영입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위원장 후보로는 이경숙 숙명여대 총장과 정운찬 전 서울대 총장, 손병두 서강대 총장 등을 포함한 학계 출신 인사들이 우선 거론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경숙 총장은 숙대 혁신을 이끈 대학 CEO라는 점에서 이미 선대위 구성 당시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영입하기 위해 이 당선자가 직접 만나기도 했으며, 범여권 대권 주자로 꼽혔던 충남 출신의 정운찬 전 총장 역시 영입을 위해 후보시절부터 계속 공을 들여왔다. 이 밖에 어윤대 전 고려대 총장, 안병만 전 한국외대 총장, 윤진식 전 산자부 장관 등의 이름도 오르내리고 있다.

이 당선자는 이번 정국구상 기간을 이용해 이들 후보군과 직.간접 접촉을 통해 최종 인수위원장 인선 방향을 결심할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박희태 전 국회부의장, 윤여준 전 의원 등 정치권 인사들의 발탁 가능성을 여전히 배제할 수 없다는 시각도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