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정시모집 경쟁률 4.82대1..서양화과 13대1
서울대 정시모집 경쟁률 4.82대1..서양화과 13대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보다 소폭 상승..막판 '눈치작전' 치열
22일 2008학년도 정시모집 원서접수를 마감한 서울대의 경쟁률이 4.82대 1로 작년보다 상승했다.

20일부터 원서접수를 시작한 서울대는 이날 오후 6시 접수를 마감한 결과 모집 정원 1천579명에 7천610명이 지원해 경쟁률 4.82대 1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1천852명 모집에 7천656명이 지원해 4.13대 1을 기록했던 작년도 일반전형 경쟁률에 비해 소폭 상승한 것이다.

학과별로 보면 의예과가 27명 모집에 137명이 몰려 5.07대 1을, 법대가 105명 모집에 413명이 몰려 3.93대 1을, 경영대가 3.86대 1을 기록했다.

13명 모집에 169명이 몰린 미대 서양화과가 13대 1로 가장 높은 경쟁률을 보였으며 미대 디자인학부(공예) 8.5대1, 디자인학부(디자인) 8.12대 1, 음대 국악과(성악) 8대 1 등으로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사회대 인류.지리학과군, 자연대 지구환경과학부, 공대 건축학과 건축학전공, 농대 농경제사회학부, 사범대 교육학.윤리교육과군과 사회교육계열, 음대 성악과와 기악과(관악) 등도 6대 1이 넘는 비교적 높은 경쟁률을 나타냈다.

수험생들의 막판 '눈치작전'도 치열했다.

이날 오후 3시 경쟁률은 2.61대 1을 보였지만 불과 3시간 만에 3천400명이 넘는 수험생들이 몰려 경쟁률을 크게 높였다.

또 같은 시각 사범대 국어교육과와 외국어교육계열의 경우 각각 0.95대 1, 0.82대 1로 지원자가 모집정원에 미치지 못했지만 최종 경쟁률은 각각 4.6대 1과 5.26대 1로 집계됐다.

원서접수현황 등 입시 정보를 제공하는 서울대 입학관리본부 홈페이지(http://admission.snu.ac.kr)에는 오후부터 수험생들이 대거 몰리면서 접속이 제대로 되지 않았다.

95명 정원인 농어촌특별전형에는 182명의 지원자가 몰려 1.92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톨릭대학교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덕여자대학교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숙명여대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원광디지털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