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립대학들 "수능점수 공개하면 정시논술 폐지"
사립대학들 "수능점수 공개하면 정시논술 폐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세대와 서강대, 성균관대, 이화여대, 중앙대 등 서울지역 사립대학들이 수능등급제가 폐지되고 백분위와 표준점수가 공개되면 정시모집에서 논술고사를 폐지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수시모집에서는 논술고사를 유지할 방침이어서 수험생들의 논술 부담을 덜어주기에는 미흡한 수준이다.

14일 대학가에 따르면 서강대는 2009학년도부터 수능등급제를 폐지하고 수능 백분위와 표준점수를 공개할 경우 정시모집에서 논술고사를 폐지하기로 했다.

서강대 김영수 입학처장은 "수시 논술은 계속 실시하겠지만 수능시험이 충분한 변별력을 제공하면 정시모집에서는 논술을 치르지 않아도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세대와 이화여대도 수능점수가 공개되면 정시모집에서 논술고사를 폐지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연세대 이재용 입학처장은 "인문계열은 논리력 등을 평가하기 위해 논술이 필요할 수 있지만 자연계열은 수능에서 충분한 정보가 제공된다면 굳이 정시모집에서 논술을 보지 않아도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화여대 황규호 입학처장도 "등급제가 실시되면서 정시모집에서 변별력이 떨어지자 고육지책으로 논술을 치르게 됐던 것"이라며 "예전과 같이 수능점수가 공개된다면 정시모집 전형도 예전 수준으로 돌아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성균관대와 중앙대도 수능점수가 공개되면 정시모집에서 논술고사를 폐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성균관대 성재호 입학처장은 "수시모집에서는 여전히 논술이 유효하겠지만 수능점수가 공개되면 정시모집에서는 논술고사를 재검토할 필요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고려대는 "아직 아무것도 결정된 것이 없으며 인수위의 대입정책 발표 뒤 2009학년도 입시안을 공개할 계획"이라고 밝혔으며 한양대도 "수능점수 공개 여부가 정해지지 않은 상황에서 섣부른 예측은 혼란만 초래한다"며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이에 대해 한 대학 관계자는 "수능점수가 공개돼도 수시논술은 그대로 유지될 것"이라며 "지금도 정시모집에서 수능성적만으로 정원의 절반 가량을 뽑고 있기 때문에 정시 논술 폐지는 큰 의미가 없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톨릭대학교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