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2009 정시 1370명 선발
서울대 2009 정시 1370명 선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능 자격고사화, 학생부 1.2등급 차등 적용
서울대는 2009학년도 정시 모집에서 자유전공학부 47명을 포함해 1370명의 신입생을 선발한다. 수능의 자격고사화는 유지하되 학생부 1.2등급 간 차등 점수를 부여해 학생부 가중치가 높아졌다.

서울대는 30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09학년도 정시 전형모집안'을 확정 발표했다. 모집안에 따르면 정시모집 일반 전형에서는 자유전공학부 47명(인문계 28명, 자연계 19명)을 포함해 1264명을 뽑는다.

정원 외 특별전형으로는 농.어촌학생특별전형 88명, 특수교육대상자특별전형 18명을 모집한다.

인문계열과 자연계열 모두 1단계에서 수능 성적으로 선발 인원의 2배수를 뽑는다.

2단계에서는 수능 성적은 반영하지 않고, 학교생활기록부 50%(교과영역 40%, 비교과영역 10%), 논술고사 30%, 면접 및 구술고사 20%로 최종 합격자를 선발한다.

지난해 학생부 1.2등급에 동일한 점수를 부여했지만 올해부터는 학생부 1.2등급 점수를 구분해 반영하기로 해 학생부 비중이 강화됐다.

논술고사 문항 및 고사 시간은 2008학년도와 같다. 인문계열은 3문항에 300분(1문항 120분, 2문항 180분), 자연계열은 4문항에 300분을 주되 소 논제 수는 지난해(3~5개)보다 줄이기로 했다. 논제 수가 많아 시간이 부족했다는 수험생들의 의견을 받아들인 것이다.

원서는 12월 18~20일까지 접수하며, 같은 달 31일 1단계 합격자를 발표한다. 논술은 내년 1월 12일, 면접 및 구술은 1월 13일 치르고 같은 달 31일 최종 합격자를 발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송곡대
  • 충북보건과학대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북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한양여자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대림대학교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동원과학기술대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산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상명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
  • 단국대
  • 오산대
  • 대동대학교
  • 용인송담대학교
  • 동강대학교
  • 동원과학기술대학교
  • 연암공과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