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운대 로봇게임단, 일본 로보원 대회 우승
광운대 로봇게임단, 일본 로보원 대회 우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운대 로봇게임단 로빛(Ro:bit)이 일본에서 가장 큰 규모의 로봇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광운대는 지난 4일 일본 가와사키에서 펼쳐진 제15회 일본 로보원 대회에서 로빛의 휴머노이드 로봇 비마(Bi-ma)가 36개 팀을 제치고 우승을 차지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 대회에는 일본 로봇 그랑프리 선수 12팀 등 33개팀을 비롯, 광운대 로빛 등 한국 4개 팀이출전했다.

토너먼트 형식으로 이루어진 이번 대회에서는 광운대 로빛의 장동욱 파일럿(08학번, 전자통신공학과)의 휴머노이드 로봇 비마(Bi-ma)가 최종 결승에서 일본의 AUTOMO-05를 상대로 접전을 벌인 끝에 우승을 차지했다. 이번 대회 우승으로 로빛은 총 100만엔의 상금도 획득했다.

장동욱 파일럿은 “이번 대회는 일본에서 내놓으라 하는 휴머노이드 로봇들이 출전하는 경기라 긴장을 많이 했다”며 “다른 팀들보다 며칠 먼저 일본에 도착해 상대 로봇들의 실력 및 기술을 밤을 새워 분석 했던 것이 우승의 비결”이라고 밝혔다.

로봇산업정책포럼 의장을 맡고 있는 김진오 교수(광운대 정보제어공학과)는 “일본 텃밭인 이번 대회에서 로봇 강국으로 알려진 일본팀들을 이김으로써 우리나라 로봇기술이 세계최고가 될 수 있다는 희망을 얻었다”면서 “앞으로도 광운대학교는 동북아 IT 최강대학으로서 로빛이 그 실력을 키울 수 있도록 아낌없는 지원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대회는 일본에서 가장 권위 있는 로봇대회로서 봄, 가을에 매년 2회씩 펼쳐지는 로봇 대축제이다.

2002년 1회 대회를 시작으로 현재 9년을 맞이하고 있으며 매 대회마다 300여 휴머노이드팀이 참가하는 대회로서 일본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이번 대회는 이전 대회와는 달리 대회 주최측이 인정한 지역 예선을 거친 팀에 한해서만 참가할 수 있는 자격이 주어져 37개의 로봇이 최종 출전해 기량을 겨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톨릭대학교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