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사립대학 빚 ‘눈덩이’
국내 사립대학 빚 ‘눈덩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사립대의 부채가 생각보다 훨씬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다.

23일 각 대학에 따르면 97년 2월 말 현재 학교를 비롯 법인, 부속병원의 +부채가 1백억원 이상인 대학은 무려 20여개대나 되는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외채도입을 과다하게 추진한 대학의 경우 환율 급등으로 원리금 상환액이 2배 증가한 실정이다.

인하대의 경우 97년 2월 말 현재 병원 부채 9백억원을 비롯, 부채 총액이 9백54억여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으나 학교측은 지난해 4백10억여원을 +상환, 부채 총액이 5백억원대로 줄었다고 밝혔다.

고려대와 연세대는 각각 3백66억여원, 3백48억여원의 부채를 안고 있으며 이화여대 2백87억원, 아주대 2백86억원, 중앙대 2백36억원 등 2백억원 이상의 부채를 안고 있는 대학은 모두 7개 대학인 것으로 밝혀졌다. 아주대의 경우 최근 부속병원 부채 중 1백억원을 상환, 현재는 1백60억원의 부채를 갖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밖에 성균관대 1백79억원, 동국대 1백41억원, 경희대 1백20억원, 한양대 1백22억원 등 서울지역 주요 사립대는 대부분 1백억원 이상의 빚을 지고 있다.

지방소재 대학의 경우 부산 고신대가 1백84억여원으로 가장 많은 부채를 안고 있으며 명지대 1백46억원, 원광대 1백22억원 등 지방 사립대의 +상당수도 1백억원 이상의 부채를 안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욱이 연세대와 고려대, 이화여대, 중앙대, 한양대 등 대규모 부속병원을소유하고 있는 대학들은 부채 금액 중 외채가 상당부분을 차지해 환차손에 의한 원리금 상환액이 2배 늘어남으로써 재정난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연세대 법인의 한 관계자는 “현재 대학들이 안고 있는 부채는 +최장 20년 이상의 장기부채이기 때문에 대학부도로 이어지지는 않을 것”이라며 “하지만 국제통화기금 체제 이후 외채 상환액이 급증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은 사실”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톨릭대학교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덕여자대학교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숙명여대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원광디지털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