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라대, 캄보디아 국제화 박차
신라대, 캄보디아 국제화 박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캄보디아를 대상으로 한 신라대 국제화 사업이 활기를 띠고 있다.

신라대는 22일 정홍섭 총장을 비롯한 주요 보직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스봉 사라쓰 프레아 시아누크 주지사, 친 사린 시아누크빌 시장, 데이비드 차나이와 왕실법률고문 및 국회의장 고문 등 캄보디아 정관계 요인들에게 신라대 부설 글로벌한국학센터 자문위원 위촉장을 전달했다.

신라대 글로벌한국학센터 자문위원은 국제화사업 추진 역량이 뛰어난 외국의 요인들을 통해 대학의 주요 정책사업인 해외 한국학 보급사업을 활성화 하기 위해 특별히 만든 직책이다. 신라대는 이에 앞서 지난 10월 27일 공 완노 캄보디아 빠나싸트라대학 행정실장을 홍보대사로 위촉해 해외 대학홍보를 활발하게 추진 중이다.

신라대는 국제화의 주요 추진방향을 ‘실용국제화’로 설정해 캄보디아 한국학센터 개소, 중국 내 디자인연수센터 및 한국어센터 분원 개설 등 해외취업 및 한국문화 보급에 초점을 맞춘 다양한 사업을 전개 중이다.

신라대는 지난 6월 한국학중앙연구원의 2009글로벌 한국학진흥사업을 유치해 정부지원으로 캄보디아 빠나싸트라대학 내에 한국학센터를 개설해 강의진을 파견해 한국어 및 한국문화를 가르치고 있다.

신라대는 또 캄보디아와의 교류 확대를 위해 지난 12월 9일부터 11까지 3일간 캄보디아 돕기 옷모으기 행사를 개최해 교수, 직원, 학생들로부터 모두 1,000여점의 의류를 기탁받아 전달할 예정이다.

캄보디아를 파트너로 한 신라대의 국제교류는 해외봉사로까지 확대 돼 재학생 해외봉사단원 33명이 내년 1월 4일부터 18일까지 보름간 캄보디아 프놈펜과 씨엠립의 사회복지시설과 병원 등을 방문해 한국어와 태권도 등 한류를 보급하고 문화공연, 시설보수 등 봉사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한편 신라대는 올해 초 캄보디아 빠나싸트라대학 출신 유학생 7명을 초청해 영어카페 등에 배치해 한국인 재학생들과의 문화교류를 진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톨릭대학교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