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철 한국외대 총장, ‘까를로스 3세 십자훈장’ 서훈
박철 한국외대 총장, ‘까를로스 3세 십자훈장’ 서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페인 정부 최고 훈장인 ‘까를로스 3세 십자훈장’

박철 한국외대 총장이 한국-스페인 우호 증진에 기여한 공로로 스페인 정부 최고 훈장인 ‘까를로스 3세 십자 훈장’을 받는다.


한국외대는 11일 서울 G20 정상회의에 참석중인 호세 루이스 로드리게스 사빠떼로(Jose Luis Rodriguez Zapatero)스페인 수상이 리츠 칼튼 호텔에서 박철 총장에게 직접 훈장을 수여했다고 밝혔다.


국내 돈키호테 전문가로 알려진 박철 총장은 현재 스페인 왕립 한림원 종신회원이며, 한국-스페인 우호협회 회장직을 맡고 있다.


까를로스 3세 십자훈장은 1771년 까를로스 3세 국왕이 제정한 훈장으로 스페인에 뛰어난 공적을 이룬 인사에게 수상이 직접 수여하는 최고의 훈장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