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이봉일씨, 경희문학상 수상자에
김용만·이봉일씨, 경희문학상 수상자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인문인회 선정, 상금 1000만원
경희문인회(회장 김용성)와 경희대가 함께 시상하는 제 23회 경희문학상 수상자로 소설가 김용만씨(소설집 <엄마의 가상공간>, 사진 왼쪽)와 문학평론가 이봉일씨(평론집 <문학과 정신분석>, 사진 오른쪽)가 선정됐다.

상금은 각 1000만원이다. 시상식은 오는 19일 오후 6시 경희대 중앙도서관 시청각실에서 열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