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지진피해 토호쿠대에 실험실 개방키로
서울대, 지진피해 토호쿠대에 실험실 개방키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수, 연구원 등 관련 분야 실험 서울대서 가능
서울대는 일본에서 발생한 대지진으로 연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일본 도호쿠대의 연구진에게 서울대 실험실을 개방한다고 6일 밝혔다.

서울대와 교류협정을 맺은 도호쿠대는 대지진과 쓰나미로 일부 건물이 붕괴됐으며, 교육·연구시설과 장비가 대부분 파손돼 4월말까지 휴교에 들어간 상태다. 서울대는 이에 따라 도호쿠대 소속 연구진(교수·연구원·대학원생 등)을 대상으로 서울대 관련 분야 실험실을 방문해 연구를 지속할 수 있도록 지원키로 했다.

서울대는 이에 따라, 우선 현재 서울대에서 연구를 수행할 30여명에게 6개월 동안의 생활비 지원과 실험 환경을 제공한다. 필요에 따라 방문 연구진 규모와 연구기간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서울대는 향후 동일본 지역 내 타 대학 및 연구기관에 대해서도 이와 같은 지원 프로그램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