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학생 패닉...총장 퇴진론도 ‘솔솔’
KAIST 학생 패닉...총장 퇴진론도 ‘솔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생 게시판 “총장, 정책실패 인정하고 사퇴해야”
올해 들어서만 4번째 학생이 자살 소식이 전해진 KAIST는 패닉 상태에 빠졌다. 학생들 사이에는 서남표 총장에 대한 퇴진론이 고개를 들고 있다.

8일 KAIST 학생 커뮤니티 ‘아라’에선 서 총장이 잘못된 정책을 반성하고, 학생 자살에 대해 책임지고 물러나야 한다는 글들이 올라오고 있다.

‘가장 좋지 못한 시나리오’란 제하의 글을 올린 한 학생은 “지금 돈(등록금)을 내느니 안내느니 하는 것은 큰 문제가 아니다”라며 “정책이 가져온 KAIST 비전의 붕괴를 가장 큰 문제로 봐야 한다”며 포문을 열었다.

그는 “서남표 총장의 목표가 그냥 시키는 대로 일 잘하는 사람을 만드는 것이라면 지금의 정책도 반은 성공했다”면서도, “그러나 창의적 인재 양성과 한국 과학발전에 기여하는 것이 목표라면 완전 반대로 움직여 왔다”고 주장했다. 또 “획일적 인재 양성과 비전 상실, 학교 이미지까지 붕괴돼 인재들이 서울의 유수 대학으로 빠져나가는 부작용을 일으키지 않을까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특히 그는 “서남표 총장이 정책 실패를 인정하고 다시 생각해봐야 할 것”이라며 “개인적으로는 총장이 자리를 내 놔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여기에 댓글은 단 다른 학생도 “총장이 이번 기회에 사퇴했으면 좋겠다”며 “징벌적 수업료 말고도 우리학교에는 일그러진 정책들이 너무 많다”고 지적했다. 또 다른 학생도 “교수로서는 어떨지 몰라도 대학의 총장 자격은 없으신 분이라고 생각한다”고 거들었다.

반면 총장 퇴진을 반대하는 의견도 있다. 한 학생은 “어떤 문제가 터졌을 때 그 담당자가 물러나는 것이 가장 무책임하다”고 말했다. 또 다른 학생도 “총장의 사퇴가 가장 좋지 못한 시나리오”라며 “지금까지 쌓아온 것들의 문제를 찾고 직접 해결해 주고 난 후에 자리를 내놓아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톨릭대학교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덕여자대학교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숙명여대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원광디지털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