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강원권 대학 발전방안 모색하겠다"
[인터뷰] "강원권 대학 발전방안 모색하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선배 춘천교대 총장, 강원지역대학총장協 회장 선출

“수도권 대학과 비수도권 대학의 대립각, 국립대와 사립대의 차이, 영동·영서 지역 대학의 다른 체감도 등 학령인구가 감소함에 따라 강원 지역 대학은 공통으로 어려움을 겪기도 하고 대학별로 체감하는 어려움의 강도가 다르기도 합니다.”

강원지역대학총장협의회(이하 강원총장협)는 7일 춘천교대에서 정기회의를 열고 임기가 만료된 신동진 경동대 총장의 후임으로 김선배 춘천교대총장<사진>을 새 회장으로 선출했다. 김 총장은 “대학별로 상황이 다르지만, 강원지역 10개 대학이 고루 발전할 방안을 모색하고 책무를 성실히 이행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강원총장협에는 △강릉원주대 △강원대 △경동대 △관동대 △상지대 △연세대(원주) △춘천교대 △한라대 △한림대 △한중대 등 10개 대학이 속해 있으며 주로 강원지역 대학들의 협약과 발전을 위한 안건이 논의된다.

이번 정기총회에서 강원지역 대학 총장들은 새 회장의 역할에 대한 주문을 공고히 하고 강원지역 대학들이 안고 있는 문제에 대해 논의했다.

“제가 대교협 이사가 되는 데, 지역 대학의 애로사항과 현황을 적극적으로 개진해서 ‘강원지역 대학이 발전할 수 있도록 해달라’는 주문이 많았습니다. 현재 대교협이 수도권 몇몇 개 대학에 의해 좌지우지되는 것에 대한 강원지역 총장들의 아쉬움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현재 대교협이 추진하고 있는 ‘대학기관평가 인증제’에 대한 심도 있는 이야기도 오고갔다. 하지만, 전반적으로 강원지역 총장들은 대학기관평가 인증제에 대한 부정적인 시각을 드러냈다.

“그러한 평가가 대학을 통제하는 수단으로 자리 잡을 수 있기에 경계하는 것입니다. 또 대학기관평가 인증제에 참여해 인증을 받으면 대학에 어떤 이익이 되는지 미묘한 문제가 있습니다. 국립대와 사립대의 의견차도 컸고 주로 대교협의 ‘객관적 공정성’에 대한 부정적 이야기가 오고 갔습니다.”

마지막으로 김 총장은 강원총장협이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 말했다.

“강원은 정치·경제·문화·사회적 기반이 다른 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열악합니다. 이러한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강원총장협 회원교는 지역과 윈윈(Win-Win)해야 합니다. 지역발전에 대학이 앞장 서야 하고 국가 전체 경쟁력 강화에 이바지하는 것을 과제로 삼아야할 것입니다. 또한 대학의 정체성에 대한 고민도 끊임없이 해야한다고 생각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