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암동에 새 둥지 튼 대교협
상암동에 새 둥지 튼 대교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교협이 여의도 시대를 마감하고 상암동 디지털단지 내 KGIT상암센터 11층에 새 둥지를 틀었다. 새정부에서 교육부의 대학입시업무를 이관 받으면서 위상이 한층 커진 대교협은 2월 1일부터 협소했던 여의도 사무실보다 약 100평 넓은 400여평의 넓은 공간에서 업무하게 된다. 31일 이사 업체 직원들이 새 건물에서 이삿짐을 옮기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