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변상경 2기 대학노조위원장 당선자
[인터뷰]변상경 2기 대학노조위원장 당선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은 벌려놓기만 하고 종국에는 책임지지 않는 보직교수 주도의 대학행정에 이제 종 지부를 찍어야 합니다"

지난달 29일 전국대학노동조합 2기 위원장으로 당선된 변상경 한국기술교육대 학생계 장은 84년 호서대 입사를 시작으로 대학 교직원 생활을 올해로 16년째 하고 있다. 변 위원장은 기자의 축하 인사에 "아직 대학엔 바꿔져야 할 것들이 너무나 많다"란 말로당선사례를 대신했다.

-.선거기간중 지방인사라 낯설다는 평도 있었다.

"그래서 그런지 서울지역의 투표율도 39%로 가장 낮았다. 그래서 앞으로 더욱 열심히 활동반경을 넓혀 나가야겠다는 생각을 우선적으로 하고 있다. 사실 후보없이 1차등록 이 무위로 끝나고 난후, 2차 등록 마지막날까지 후보 등록을 놓고 고민을 많이 했었다. 지방이라는 약점을 안고도 후보를 수락한 이유는 그만큼 심각한 위기의식에서 출발했 다고 봐도 된다"

-.1기 대학노조를 평가한다면.

"대학연맹당시 장건위원장의 공석으로 대의원들에 의해 추대된 김희주 위원장이 큰 대 과없이 과도기적인 1기를 잘 이끌어주었다고 본다. 남서울대와 고려대 파업당시 대학 노조 지도부가 파업지휘부에 결합해 일정정도의 성과를 이루어냈다고 본다. 아쉬운 점은 아직 단일노조로 하나되지 못한 미결합 단위노조가 남아있다는 사실이다. 곧 극복되리라 본다"

-.현 대학노조의 가장 큰 문제점은 무엇이라고 생각하나.

"단일노조가 됐지만 정작 실체는 단일노조답지 못하다는 데 근본적인 문제점이 있다. 단일노조를 단일노조답게 만드는 데 힘을 쏟을 예정이다"

-.직선 1기 위원장으로서의 계획은.

"우선 다양한 노조 구성원들의 의견을 차분히 반영시켜 나갈 생각이다. 단기적으로는 △일방적 구조조정 저지 △사학연금 공공자금화 계획 책동저지 △대학노조 협상창구 설정 및 마련 △미결의 단위의 단일노조 결합 등에 조직력을 집중할 생각이다. 그밖에 심각한 상황에 이른 대학환경문제도 반드시 제기할 계획이다. 장기적으로는 대학 의사 결정기구에서의 동등한 의결권 보장을 조직적으로 요구해 나갈 생각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송곡대
  • 충북보건과학대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북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대림대학교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산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상명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