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공유대학, 대학경쟁력 제고 디딤돌 되길
[사설]공유대학, 대학경쟁력 제고 디딤돌 되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상반기 대학가 화두는 단연 ‘공유대학’이다. 교육부 정책이 크게 작용했다지만, 지난해까지 대학 간 경쟁이 극에 달했다면 올해는 연합을 통한 협력으로 판도가 바뀐다는 점은 눈여겨 볼 만하다.

지난해부터 서울지역 23개 대학에서 추진하는 학점교류 시스템은 대표적으로 미국 워싱턴 D.C의 대학 컨소시엄(Consortium of Universities)을 모델로 내세웠다. 워싱턴 대학 컨소시엄은 협력 필요성이 제기된 시점이 1930년대로, 컨소시엄이 탄생한 시기는 1966년 5월이다. 대학원 교육과정부터 연합하기 시작한 1963년부터 학점교류 및 도서관 공유 협정이 이뤄지는 동안 3년이란 시간이 걸렸다. 교통과 통신이 발달하지 않았던 점을 감안하더라도 논의가 단계별로 차근차근 이뤄졌다는 얘기다.
국내에서도 이미 오래전부터 학점교환제는 부분적으로 운영돼왔다. 지난 40여 년간 신촌지역의 연세대·이화여대·서강대 학부와 대학원 학점교환제가 그 효시다. 다른 사례도 있다.

서울총장포럼은 지난해부터 차근차근 학점교류를 위해 연구하고 준비해왔다. 하지만 학점교환제는 실제 대학 간 이해관계를 조율하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연합대학을 구축하기 위한 더 많은 소통과 토론, 양보와 조정이 필수적이다.

각 대학의 교수와 직원, 학생 모두 연합대학을 통해 얻을 수 있는 이익을 공감하고 그 합의점을 도출해야만 비로소 연합체는 유의미한 성과를 낼 수 있다. 다소 지난할지 모르나 공유와 협력시기에 걸맞은 의사결정을 통해 ‘연합대학’ 마라톤을 완주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덕여자대학교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숙명여대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원광디지털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