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고등교육 학제개편 위한 사회적 합의 서둘러야
[사설]고등교육 학제개편 위한 사회적 합의 서둘러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기 대선이 가시화되는 가운데, 교육 분야에서 ‘태풍의 눈’은 단연 ‘학제 개편’이 될 전망이다.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5-5-2 학제를 교육혁명 과제로 내세운 뒤 교육계는 학제 개편 담론이 연일 이어지고 있다. 이준식 부총리와 한국교총은 현실성 측면에서는 의구심을 표했으나 학제전환 필요성에는 공감한다는 뜻을 밝혔다. 23일에는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현행 6년인 초등학교를 1년 단축하고 대신 중학교에 전환학년제를 도입하는 내용의 K-5-4-3 학제를 도입하자고 주장하기도 했다.

대학에서도 학제 개편 이슈를 들고 나왔다. 지난 20일 '고등직업교육 정책 대토론회'에서 신현석 고려대 교수는 인문교육과 직업기술교육에 대한 고등교육 학제 개편 방안으로 통합형과 분리형, 결합형 세 가지 방안을 제시했다.

일단 초중등교육 학제개편은 고등교육 학제 개편과 분리할 수 없다. 학제 개편에 대한 사회적 합의는 필수적이다. 이를 위해서는 근본적으로 범사회적 논의기구가 있어야 한다. 단지 교육전문가만이 아니라 이해 당사자인 대학과 단위 학교, 교원, 직원, 학생, 시민단체, 기업 등이 다양하게 참여할 수 있는 기구가 필요하다.

대선 국면이 다가올수록 대학가에서는 연일 머리를 맞대고 각기 새로운 정책을 짜내기 바쁘다. 초중등 및 고등교육 학제 개편 공감대가 형성된다면 대통령이 누가 되느냐와 상관없이 교육을 바로 세우는 일이 될 것이다. 하루라도 빨리 논의를 시작하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덕여자대학교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숙명여대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원광디지털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