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이제 교수 재임용평가도 간섭하려는가
[사설] 이제 교수 재임용평가도 간섭하려는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2일 혁신창업 활성화 방안을 발표하면서 대학 교원들의 재임용평가에 창업실적을 연계하겠다고 밝혔다. 대학교수들을 잠재적인 ‘핵심 기술인력’으로 보고, 이들이 적극적으로 창업에 나설 수 있도록 하겠다는 취지다.

아예 창업친화적 교원인사제도 매뉴얼을 제작해서 각 대학에 뿌리고, 이 매뉴얼을 따를 경우 재정지원사업의 ‘창업실적’ 지표와 연계하겠다고 하니 가뜩이나 재정난에 부딪힌 대학들은 이를 외면할 수 없다.

현재 교수재임용평가는 각 대학이 정관에 따라 실시하게 돼 있다. 특히 사립대는 각 대학의 상황에 맞게 운영해오기 때문에 역시 ‘자율성’과 맞닿아 있는 사안이다. 이를 정부가 재정지원과 연계해 유도하겠다는 것은 또 하나의 대학 획일화 정책이라 해석될 여지가 크다.

또 하나의 문제는 교수 재임용평가가 일선 대학에서 ‘말 잘 듣는’ 교수를 양산하는 데 악용된다는 비판이 지금도 끊이지 않는다는 점이다. 국정감사 등을 통해서도 대학과 법인에 반발하는 교수들을 재임용평가로 해임하고, 부당해임이라는 소청심사 결과가 나와도 복직이 어려운 상황이다.

대다수 대학에 ‘창업 실적’이라는 지표를 하나 던져주는 것은 결국 대학도, 교수도 부담스럽게 만드는 조치다. 특히 대학별로 연구와 교육, 산학협력 중 하나에 집중하도록 기능을 분화해야 한다는 전문가들의 목소리가 높아지는데도 다시 ‘국정과제’ 명분으로 대학을 뒤흔드는 정책을 발표하다니 유감스럽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톨릭대학교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덕여자대학교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숙명여대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원광디지털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