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명대, 하남 제2캠퍼스 신설 잠정 보류
세명대, 하남 제2캠퍼스 신설 잠정 보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개발제한구역 해제 미뤄져 계획에 차질

“모든 가능성 열어두고 대학 발전 방안 모색할 것”

[한국대학신문 이지희 기자] 세명대(총장 이용걸)는 5일 하남시 제2캠퍼스 신설 계획을 잠정 보류하겠다고 발표했다.

하남시 제2캠퍼스 설립 예정부지에 대한 국통교통부의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 해제가 미뤄지면서 계획에 차질이 생겼다.

당초 세명대 측은 학령인구 감소에 따른 지방대학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수도권에 제2캠퍼스를 신설해 신입생 유치에 적극 활용할 계획이었다.

이에 세명대는 제2캠퍼스 신설 계획을 잠정 보류하고 2018년 교육부 대학역량진단평가에 전념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다만 “경쟁력 없는 대학의 폐교가 이미 시작됐다”며 “향후 지역대학의 위기 극복과 지역의 반대를 최소화하고, 대학의 브랜드를 키우기 위해 수도권에 일부 실습시설을 확보하는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 두고 지역 및 학교 구성원과 함께 대학의 발전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