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강원 산불 피해 지역 학생 대상 수업료 지원
교육부, 강원 산불 피해 지역 학생 대상 수업료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피해 복구비 1853억원 확정

[한국대학신문 정성민 기자] 교육부가 강원 산불 피해 지역(고성·속초, 강릉·동해, 인제) 학생들을 대상으로 수업료와 교육비 등을 지원한다.

교육부는 "정부는 지난달 4일부터 6일까지 강원도 동해안 일원에 동시다발적인 피해를 안긴 산불의 피해 복구를 위해 복구비 1853억원을 확정하고, 신속한 복구와 주민 지원에 총력을 다하기로 했다"고 1일 밝혔다.

산불은 강풍과 건조경보 발효 상태에서 최대순간풍속 131km/h의 양간지풍(기압 배치가 남고북저일 때 양양-고성 구간 사이에서 발생하는 강서풍)을 타고 빠르게 확산됐다. 이에 피해가 컸다. 2명이 사망했고 1명이 부상을 당했다. 고성군 등 4개 시·군 566세대 1289명의 이재민(4월 29일 기준)이 발생했으며 산림 2832ha가 불에 탔다. 총 피해액은 1291억원으로 집계됐다. 특히 주거나 생업 시설의 피해가 많았다.

복구비는 인명 피해, 주택 전·반파, 농·임업과 소상공인 피해 등 사유시설에 245억원(12.5%)이 지원되고 산림·문화관광·군사시설 등 공공시설에 1608억원(87.5%)이 지원된다. 

교육부는 13억3700만원을 피해 학생과 학교 지원에 투입한다. 피해 학생을 대상으로 2~4분기 수업료, 본인부담금 교육비(학교운영지원비·방과후학교 수강료 등), 학용품 등을 지원하고 찾아가는 심리상담 등 각종 심리상담을 제공한다. 또한 교육부는 학교시설 긴급 복구를 위해 교육시설 재난공제회와 협의, 시설 복구비를 선지원했다.

한편 정부는 강원 동해안 일원 산불 사례를 기반으로 향후 산불 대응에 참고할 수 있도록 우수 대응 사례 백서를 발간하고 산불 수습 과정의 문제점들은 관계 부처와 지자체가 합동으로 검토, 제도개선 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