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미정 전북대 교수,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 위촉
송미정 전북대 교수,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 위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세먼지 생성 기작, 고농도 미세먼지 특성 규명

[한국대학신문 이하은 기자] 송미정 전북대학교 교수(지구환경과학)가 30일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한 범국가기구인 국가기후환경회의(위원장 반기문) 과학기술위원회 전문위원에 위촉됐다. 임기는 2년이다.

국가기후환경회의는 사회적 재난 수준에 이른 미세먼지 문제의 해결을 위해 정부·정당·시민사회단체가 모두 참여하는 범국가적 기구로 지난달 말 출범했으며, 중국 등 관계 국가들과의 협력을 추진하고, 다각도의 정책적 대안을 정부에 제안할 예정이다. 

정부와 민간이 공동으로 미세먼지 대책을 추진하게 위해 출범한 국무총리 소식 ‘미세먼지 특별대책위원회’ 위원으로도 위촉된 바 있는 송 교수는 이 활동들을 통해 국내 미세먼지 생성 기작, 고농도 미세먼지 특성 등을 규명하는 역할을 맡는다.

한편, 송 교수는 취리히 공과대학에서 대기과학 분야 박사 학위를 받은 미세먼지 전문가로 대기 중 미세먼지의 생성 메커니즘 규명, 물리화학적 성질에 관해 선도적인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이 분야 상위 국제학회지 및 인용지수 1% 이내의 논문을 게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