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과기대기술지주 자회사 ㈜스탠스, 기술보증기금 투자유치 성공
서울과기대기술지주 자회사 ㈜스탠스, 기술보증기금 투자유치 성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지혜 스탠스 대표
전지혜 스탠스 대표

[한국대학신문 조영은 기자] 서울과학기술대학교(총장 김종호)는 ㈜서울과학기술대학교기술지주의 자회사 ㈜스탠스가 5월 기술보증기금(이사장 정윤모) 투자유치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스탠스(대표 전지혜)는 지난해 기술보증기금에서 주최한 제3기 기보벤처캠프 프로그램에 참가하고 같은 해 12월 개최된 데모데이를 통해 기술보증기금으로부터 직접 투자 유치를 달성했다.

스탠스는 사용자가 콘텐츠의 원하는 시점으로 자유롭게 돌려보며 실시간 3D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기술인 ‘Fanta Real AR’ 솔루션을 적용한 사업모델로, 기술성과 사업가능성을 입증했다.

또한 스탠스는 올 5월 기술보증기금 프론티어 벤처기업에도 선정돼 향후 3년간 사업화 자금 30억원을 보증받게 됐다.

전지혜 대표는 “기술보증기금의 투자와 보증을 기반으로 제품개발·시설확충·고용창출 등의 공격적인 투자를 진행해 향후 전개될 5G시장 맞춤형 킬러콘텐츠를 제공하는 선두기업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말했다.

김선민 서울과학기술대학교기술지주 대표는 “올해 5월 기술지주가 기획해 국립중앙과학관에서 열린 ‘서울과기대기술지주 자회사 제품 체험전시회’를 성황리에 진행한 것처럼 앞으로도 기술지주는 단순히 지분만 보유하고 있는 회사가 아닌 자회사의 사업성장 파트너로서의 역할을 다할 것” 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