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암대학교, ‘청년창업농 맞춤형 창업 준비 과정’ 수료식
연암대학교, ‘청년창업농 맞춤형 창업 준비 과정’ 수료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암대학교, ‘청년창업농 맞춤형 창업 준비 과정’ 수료식에서 연암대학교 관계짜들과 수료생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연암대학교, ‘청년창업농 맞춤형 창업 준비 과정’ 수료식에서 연암대학교 관계자들과 수료생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한국대학신문 허지은 기자] 연암대학교(총장 육근열)는” 14일 본관 시청각실에서 교육생 20명 및 대학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청년창업농 맞춤형 창업준비 과정'을 위한 귀농교육과정 수료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농림축산식품부와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이 주최하고 연암대학교 부설 평생교육원 귀농지원센터가 주관하는 '청년창업농 맞춤형 창업준비 과정'은 2030세대 귀농희망자를 대상으로 5월 28일부터 6월 14일까지 3주간 합숙과정으로 진행됐다. 

프로그램에 참가한 교육생 전원이 수료했으며 교육기간 동안 임원으로서 교육생들을 이끌었던 양지훈(학생대표), 강성주(운영부장), 조경섭(사진기자) 교육생은 공로상을 수상했다.

청년창업농 맞춤형 창업 준비 과정은 기초 농업생산, 가공, 유통, 마케팅, 경영 등 귀농·귀촌에 필요한 이론수업과 더불어 교내 원예실습장에서 채소 및 조경실습 수업, 완주 LS엠트론 교육기술센터에서의 농기계 활용실습과 청양, 충주 선도농가 견학(토마토, 표고버섯, 구기자, 딸기 농가, 마을체험농장)등을 통해 귀농에 필요한 현장 실습으로 진행됐다.

연암대학교 관계자는 "교육 수료 후 귀농을 희망했던 일부 교육생들은 선도농가 견학을 통해 체험농장과 농기계 활용실습에 큰 관심을 보였다"고 밝혔다.

이춘근 평생교육원장은 격려사에서 “청년 창업농으로 성공하려면 전문적인 농업지식 습득은 물론 경영자 관점에서 냉철한 시각으로 철저히 준비해야 한다”며 “농업과 농촌에 희망을 심어주는 청년 농업인재로 성장해 나가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귀농교육생 대표 양지훈씨는 “3주간 교육과정을 통해 배운 지식과 경험을 갖고 각자의 자리로 돌아가 알찬 결실을 맺겠다”고 감사를 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