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대WISET사업단, ‘공학과 젠더혁신’ 프로그램 운영
군산대WISET사업단, ‘공학과 젠더혁신’ 프로그램 운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관영 의원이 WISET사업단의 '공학과 젠더혁신' 프로그램에서 특강을 펼쳤다.
김관영 의원이 WISET사업단의 '공학과 젠더혁신' 프로그램에서 특강을 펼쳤다.

[한국대학신문 조영은 기자] 군산대학교(총장 곽병선) WISET사업단이 13일 김관영 국회의원을 비롯해 지역재생사업 관련 전문가들을 초청해 ‘공학과 젠더혁신’ 프로그램을 개최했다.

‘공학과 젠더혁신’은 인문사회, 과학기술 분야의 다양한 전문가 강연을 통해 공학인에게 요구되는 융합적 소양을 증진하고 공학인으로서 대학 생활의 목표 및 전공분야로의 사회진출을 위한 올바른 태도와 바탕을 함양하고자 진행되는 프로그램이다.

이번 프로그램은 디지털 기술과 함께 돌아봐야 할 ‘지역의 가치’를 조명하기 위해 지역재생사업과의 연계 및 확산을 주도하는 다양한 전문가와 함께 진행됐다.

프로그램에서는 △유창복 성공회대 사회적경제대학원 교수의 ‘도시에서 행복한 마을은 가능한가’ △원민 우깨컴퍼니 대표의 ‘나는 전주에 산다’ △김지연 전주 서학동 사진관 관장의 ‘소외지역 문화 보듬기’ △마강래 중앙대 도시계획부동산학과 교수의 ‘지방의 일자리 위기 어떻게 대응할 것인가’ 등의 특강이 준비됐다.

또 군산지역 출신 김관영 바른미래당 국회의원의 특강도 열렸다. 김관영 의원은 지역의 가치를 찾고 지역에서 살아가는 방안에 대해 구체적이고 현실적인 특강을 펼쳤다.

김 의원은 꿈을 이루기 위한 4가지 전략으로 △좋은 목표를 구체적으로 설정할 것 △주변 사람을 챙길 줄 아는 인성을 기를 것 △관심사에 대한 꾸준한 탐색 △규칙적인 건강관리 등을 소개하며, 지역사회에 필요한 인재로서의 역량을 키울 수 있는 방향에 안내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