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칵! 현장] 박맹수 원광대 총장, 통학버스 타고 학생들과 소통
[찰칵! 현장] 박맹수 원광대 총장, 통학버스 타고 학생들과 소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말시험 준비하는 학생들 격려하고, 애로사항 청취

[한국대학신문 조영은 기자] 박맹수 원광대학교 총장이 17일 아침 전주에서 학교로 향하는 첫 통학버스에 올라 학생들과 소통하면서 격려하는 시간을 가졌다.

박맹수 총장은 전주역 부근부터 통학버스에 타는 학생들에게 일일이 악수를 청하면서 격려하고, 버스통학과 학교생활을 하면서 겪는 어려운 사항을 청취했다.

박 총장은 “학생들이 통학하는 현장을 직접 보고, 서비스 향상과 함께 개선할 점을 찾기 위해 나왔다”며 “어려운 사항을 언제든지 다양한 채널을 통해 얘기해 주면, 학교는 학생들이 요구하는 사항을 최대한 해결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원광대는 타 지역에서 통학하는 학생들의 편의제공을 위해 전주・군산・김제・정읍・부안・논산・대전지역을 중심으로 50여 대의 통학버스를 운행, 학기당 2000여 명의 학생이 이용하고 있다. 최근에는 서울행 시외버스 승강장이 학교 앞에 마련돼 수도권 학생들의 편의성도 증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