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성대, ‘정의의 시대, 용기란 무엇인가’ 세미나 개최
경성대, ‘정의의 시대, 용기란 무엇인가’ 세미나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규탁 연세대 교수 초청 강연
경성대 예술종합대학이 18일 신규탁 연세대 교수를 초청해 ‘정의의 시대, 용기란 무엇인가?’를 주제로 세미나를 개최했다.
예술종합대학이 18일 신규탁 연세대 교수를 초청해 ‘정의의 시대, 용기란 무엇인가?’를 주제로 세미나를 개최했다.

[한국대학신문 조영은 기자] 경성대학교 예술종합대학(학장 김진해)이 18일 누리소강당에서 ‘정의의 시대, 용기란 무엇인가?’를 주제로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번 세미나는 예술종합대학의 지식특강 시리즈 중 3번째 강연으로, 세미나에서는 사회적 화두로 등장한 공정과 정의에 대해 ‘행동하는 용기란 무엇인가’를 모색하는 시간을 가졌다.

초빙 강사로 나선 신규탁 연세대 교수는 용기에 대한 정의나 답을 찾으려는 것이 아니라, 어떤 사회・정치적 문제에 대해 ‘나는 어떻게 행동할까’를 고민하는 상황에서 반드시 거쳐야 할 ‘점검 방법’을 제안했다.

신규탁 교수는 어떤 행동을 하려는 용기에 대해 △내가 속한 사회적 맥락 속에서 통용되는 도덕적 가치들과 결합돼 있는가 △나 자신에게 반복이며 지속적인 자기반성과 결합돼 있는가 △육체 또는 언어, 마음먹기로 한 행위와 결합돼 있는가 △내 책임 범위와 결합돼 있는가 라는 네 가지 점검 방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신 교수는 자신의 말과 행동이 일치하는지를 되묻는 ‘언어와 사유의 자기분석’과 모든 사안에 대한 역지사지(易地思之) 즉 ‘관점 변경하기’를 통해 위 네 가지에 대한 규칙을 제시했다.

김진해 예술종합대학장은 “행동하는 용기 또한 상대에 대한 예의와 배려에서 출발한다는 의미에서 일방적인 자기주장만 내세우는 우리 시대의 세태를 되돌아보는 의미에서 세미나를 기획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톨릭대학교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덕여자대학교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숙명여대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원광디지털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