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완 전 총장 해임은 정당'…정상화 신호탄
'강동완 전 총장 해임은 정당'…정상화 신호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 강동완 전 총장의 청구 기각
조선대, 29일 민영돈 총장 임명할 듯
임시이사 12월 종료, 정이사 준비
조선대 구성원이 교원소청위 심사 전날 강동완 전 총장의 복귀를 반대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조선대 구성원이 교원소청위 심사 전날 강동완 전 총장의 복귀를 반대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한국대학신문 이하은 기자] 교육부가 조선대 법인이사회의 강동완 전 조선대 총장 해임은 문제가 없다고 결정하면서 학교 측의 손을 들어줬다. 조선대는 곧바로 신임 총장을 임명할 예정이라고 밝히면서 총장 공백을 깨고 정상화의 길로 들어설 것으로 보인다. 

28일 조선대에 따르면 교육부 소청심사위원회는 전날 강동완 전 총장의 해임 취소 청구에 기각 결정을 내렸다. 법인 이사회가 강 전 총장을 해임한 것이 정당하다는 판단이다.

조선대 이사회는 신임 총장 임용을 안건으로 하는 이사회를 29일 열 예정이어서, 이날 민영돈 제17대 총장선거 당선자가 임명될 것으로 보인다. 정상화의 과제 중 하나인 총장 공백을 해소한 것이다. 

앞서 조선대 이사회는 작년 기본역량진단에서 저조한 평가를 받은 책임을 물어 강 총장을 지난 3월 해임했다. 강 총장은 소청심사위에 이의를 제기했고, 소청심사위는 해임 취소 결정을 내리는 등 강 총장에 유리한 결정을 내렸다. 

조선대는 다시 절차를 밟아 재해임을 했고, 강 총장은 교육부에 두 번째 소청 심사를 제기했다. 이 과정에서 학교는 민영돈 신임 총장을 선출했으나, 광주고법이 소청 결과가 나올 때까지 보류하라는 판결을 내림에 따라 임명 절차가 중단된 상황이었다. 

강 전 총장의 거취를 결정할 교원소청위는 강 전 총장의 두번째 해임은 정당하다는 결정을 내리면서 최종적으로 학교가 신임 총장을 임명할 명분이 생겼다. 

여기에 12월 13일 임기가 종료되는 임시이사회가 정이사 체제로 전환하면서 조선대가 본격적으로 정상화의 길로 들어선다. 교육부 사학분쟁조정위원회는 25일 전체회의를 열고 조선대 임시이사 체제의 종료하도록 결정했다. 이에 따라 조선대는 정상화 계획안을 사분위에 제출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톨릭대학교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