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대, 정시모집 경쟁률 2.72 대 1
안동대, 정시모집 경쟁률 2.72 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동대 전경
안동대 전경

[한국대학신문 신지원 기자] 안동대학교(총장 권순태)가 지난달 31일 정시모집 원서 접수를 최종 마감한 결과 570명 모집에 1553명이 지원해 평균 2.72 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2019학년도 정시모집 경쟁률 2.63 대 1과 비교하면 소폭 상승한 수치다.

안동대는 이번 정시모집에서 일반학생전형, 특성화고교출신자전형, 특성화고졸재직자전형, 사회적배려자전형, 농어촌학생전형 등 총 5개의 전형에서 신입생을 모집했다. 최고 경쟁률을 보인 모집단위는 일반학생전형 응용화학과로 7명 모집에 48명이 지원해 6.86 대 1을 기록했다. 2019학년도에 신설된 창의융합학부(인문사회계열)는 5.88 대 1의 경쟁률을 보여 융합형 인재양성을 위한 학부로서의 안정적인 정착이 이루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형 유형별 경쟁률은 일반학생전형 가군이 3.28 대 1, 일반학생전형 나군이 2.43 대 1의 경쟁률을 보였으며, 특성화고교출신자·사회적배려자·농어촌학생 등 정원 외 전형은 0.89대 1로 집계됐다.

학령인구의 급격한 감소에도 불구하고 전년도 보다 경쟁률이 상승할 수 있었던 이유는 전국 대학 중 가장 많은 총 10개의 국책사업을 통해 학생들을 우수한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며, 전임교원 1인당 학생수가 24.9명으로 양질의 교육이 이루어질 수 있는 우수한 교육 환경과 전국 최저 수준의 등록금, 재학생 수 대비 74.5%의 높은 장학금 수혜율이 수험생들의 마음을 이끈 것으로 보인다.

음악과(나군) 지원자를 대상으로 치러지는 실기고사는 16일(목) 지정고사장에서 치러지고, 최종 합격자 발표는 (가/나)군 모두 31일 오후 4시에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할 예정이다.

권순태 총장은 “공정하고 투명한 입학전형운영을 통해 신입생을 선발하고 올바른 품성을 갖춘 인재, 넓고 깊게 배우고 실천하는 인재, 언제나 새로운 것을 궁리하는 창조적 인재, 다양한 가치를 이해하고 전문지식을 결합하는 인재로 길러낼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송곡대
  • 가톨릭대학교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