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꼬불꼬불’ 국회 도장, 국민 누구나 알기 쉽게 바꾼다
‘꼬불꼬불’ 국회 도장, 국민 누구나 알기 쉽게 바꾼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63년 이후 50여년간 무비판적으로 사용해온 관인 교체 추진
국회의장, 관인제작 자문위원에게 위촉장 수여·공모 통해 모형 확정 예정

[한국대학신문 이하은 기자] ‘꼬불꼬불’한 국회 공식 관인이 국민 누구나 알아보기 쉽게 바뀐다.  

국회는 1963년 이후 50여 년간 사용해 온 한글 전서체(篆書體) 관인을 대신해 국민이 쉽고 간명하게 알아볼 수 있도록 새로운 관인을 제작할 계획이다.

국회 관인은 국회를 상징하는 공식 인장으로, 국회의 각종 공식 문서에 사용되고 있다. 현재 사용 중인 국회 관인은 1963년에 제작된 것이다. 

그러나 관인에 사용된 한글 전서체는 본래 한자에 사용하는 서체를 자의적으로 변형‧적용한 것으로, 글자의 획을 임의로 늘이거나 꼬불꼬불 구부려서 국민들이 무슨 글자인지 알아보기 어렵다는 지적을 받아 왔다. 정부도 이러한 문제를 인지하고 새로운 관인 제작 시 국민이 쉽게 알아볼 수 있도록 2011년 관련 규정을 개정했으나, 실제 교체는 더디게 이뤄지고 있다.

국회는 이번 관인 교체로 국민이 관인의 내용을 인지하기 쉽게 하기로 했다. 먼저 외부 전문가로 ‘관인제작 자문위원회’를 구성해 한글의 우수성과 국회의 위상을 담을 수 있는 관인 제작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21일 문희상 국회의장은 관인제작 자문위원회 위원에게 위촉장을 수여하고 “관인의 교체는 지난 50여 년간 무비판적으로 사용한 잘못된 관행을 바로잡는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본다”며 “국회부터 관인을 바르게 제작‧사용함으로써 올바른 관인 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하겠다. 자문위원님들의 많은 노력과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관인 제작 자문위원회에는 제5대 국새 제작위원이었던 황보근 한국전각협회 부회장과 오두옥 한국인장업연합회 수석부회장 등이 참석한다. 국회는 자문위원회의 토론과 논의를 거쳐 새로운 관인 제작 방안을 마련한 뒤, 공모를 통해 우수한 관인 모형을 확정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송곡대
  • 충북보건과학대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산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