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한경대-한국복지대 통합 구성원 찬반 투표 결과 공개…찬성 표 다수
[속보]한경대-한국복지대 통합 구성원 찬반 투표 결과 공개…찬성 표 다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복지대학교 전경
한국복지대학교 전경

[한국대학신문 허지은 기자] 국립 일반대인 한경대학교와 국립 전문대인 한국복지대학교가 통합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통합에 대한 양 대학 구성원의 의견을 묻는 찬반 투표 결과가 발표됐다. 양 대학 모두 찬성표가 높게 나타났다.

26일 한국복지대에 따르면 전체 투표대상자 833명 중 466명(참여율 56%)이 투표에 참여했으며, 참여 인원 중 361명(77.5%)가 통합에 대한 찬성 의사를 밝혔다.

구체적으로는 전체 교원 56명 중 50명이 투표한 결과, 50명이 모두 통합을 찬성해, 투표 참여자 중 100%가 찬성한다고 밝혔다. 또한 전 직원 109명 중 73명이 투표에 참여해 67명이 찬성 의사를 밝혔다. 투표 참여자 중 찬성한 직원의 비율은 91.78%다. 학생은 668명 중 343명이 참여한 투표에서 361명(77.5%)이 통합에 찬성했다.

25일 한경대도 대학통합 게시판을 통해 통합 의견조사를 위한 구성원 찬반투표 결과를 게시했다.

한경대 교원과 직원 및 조교, 학생을 대상으로 투표한 결과 찬성표가 앞섰다. 한경대 교원 187명 중 175명이 투표에 참여해 106명이 찬성(60.6%)했고 69명(39.4%)이 반대했다. 직원 및 조교 187명 중에서는 174명이 투표했으며, 이 중 128명(73.6%)이 찬성하고 46명(26.4%)이 반대 의사를 표명했다. 학생 5523명 중 3540명이 참여한 투표에서 3028명(85.5%)이 찬성 의사를, 512명(14.5%)은 반대 의사를 나타냈다.

다만 한경대의 투표 결과가 공개되자, 한경대가 위치한 안성 지역 사회에서 통합을 반대하는 긴급 성명을 내며 한경대와 한국복지대의 통합 추진에는 논란이 따를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송곡대
  • 충북보건과학대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북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대림대학교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산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상명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