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명대 조형예술전공, 공공미술 전시회 ‘수색 물색’ 개최
상명대 조형예술전공, 공공미술 전시회 ‘수색 물색’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대학신문 조영은 기자] 상명대학교(총장 백웅기) 문화예술대학 조형예술전공 학생들이 23일부터 서울시 은평구에 있는 ‘예술공간 서:로’에서 공공미술 전시회 ‘수색 물색‘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조형예술전공 17명 학생이 참여한 ‘프로젝트 비트의 전성시대’의 일환으로 학생들은 서울시에서 공모한 2020년 ‘서울은 미술관 대학협력 공공미술 프로젝트’에 선정돼 대학과 지역, 학생과 지역주민이 함께하는 현장형 공공미술 프로젝트를 추진하면서 실현됐다.

학생들은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서울 은평구 수색동 재개발지역을 중심으로 주민들의 ‘추억’, 더 좋은 무언가를 위한 ‘끊임없는 논쟁’ 등을 관찰했고, 다양한 매체를 활용해 ‘떠나보내기’와 ‘맞이하기’의 방법에 대해 예술적으로 고민하고자 했다.

재개발이 예정된 수색동의 이야기를 주제로 사라지는 것과 바뀔 것 사이에 있는 오늘의 소중함과 우리에게 필요한 존재지만 화려하지 않거나 환영받지 못한 존재에 대한 가치를 되새기는 것, 살아갈 사람들이 자신이 살아갈 곳을 만들어가는 방법에 대해 사진과 영상, 설치작품 등 예술 작품활동을 통해 공감대를 형성하고 예술적 변화를 유도하고자 했다.

학생들은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재개발에 대한 일방적인 인식을 다변화시키고, 지난 시간에 대한 집착이 아닌 그 시간을 잘 떠나보내는 방법을 모색하며, 자신의 빛을 발하며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자신의 빛깔을 찾는 계기가 될 것이라 말한다.

이번 전시는 10월 9일까지 진행되며, 월요일과 추석 당일은 휴관한다. 오후 1시부터 7시까지 관람할 수 있으며, 코로나19의 전염과 확산 방지를 위한 철저한 방역 후 진행된다.

한편 ‘서울은 미술관 대학협력 공공미술 프로젝트’는 올해로 4회째로 상명대는 지난해에 이어 2회째 선정됐다. 이번 전시는 함께 선정된 5개 대학과 함께 ‘서울은 미술관’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서도 향후 소개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송곡대
  • 충북보건과학대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북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한양여자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대림대학교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동원과학기술대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산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상명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
  • 단국대
  • 오산대
  • 대동대학교
  • 용인송담대학교
  • 동강대학교
  • 동원과학기술대학교
  • 연암공과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