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대, 2019학년도 수시모집 지원자 63% 급증
청주대, 2019학년도 수시모집 지원자 63% 급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원 내 7.01대 1 기록… 2010년 이후 최고

 

 

 

 

 

 

 

 

 

 

 

[한국대학신문 조영은 기자] 청주대(총장 정성봉)가 최근 마감된 2019학년도 수시모집에서 괄목할 만한 성장을 보여 눈길을 끌고 있다.

청주대는 "10~14일까지 진행한 2019학년도 수시모집 결과 정원 내 1888명 모집에 1만 3230명이 지원해 7.01 대 1의 평균 경쟁률을 보였다"고 18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수시모집(정원 내 기준 1738명 모집, 8108명 지원)에 비해 경쟁률은 1.5배, 모집인원은 5122명(63.2%)이 증가한 것이다. 특히 이번에 처음 모집한 항공서비스학전공의 경우 40명 모집에 293명이 지원해 7.33 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이외에도 물리치료학과가 17.6 대 1, 임상병리학과가 15 대 1 등 보건의료과학대학의 높은 경쟁률이 전체 경쟁률의 상승을 이끌었다.

또 해마다 높은 경쟁률을 보였던 연극영화학부 연기전공은 39 대 1이라는 기록으로 인기를 유지했다. 디자인조형학부 만화애니메이션전공은 14.4 대 1, 군사학과는 11.18 대 1의 기록을 나타냈다.

청주대의 연도별 수시모집 경쟁률을 살펴보면 2013학년도 6.97 대 1, 2014학년도 5.72 대 1을 보이다가 정부의 재정지원제한대학으로 선정된 이후 2015학년도 5.02 대 1, 2016학년도 5.53 대 1, 2017학년도 5.19 대 1, 2018학년도 4.67 대 1을 기록하는 등 하락세가 두드러졌다.

그러나 올해 대학 기본역량 진단 평가에서 자율개선대학으로 최종 선정되면서 2019학년도 수시모집에는 7.01 대 1이라는 경쟁률을 보이며 최근 10년 사이 최고 경쟁률을 기록했다.

청주대 관계자는 “수시모집 경쟁률이 크게 상승한 이유는 무엇보다 자율개선대학 선정을 꼽을 수 있다”며 “구성원 간 화합과 장학금 확대, 대학의 지역사회 기여 등이 높은 평가를 받으면서 ‘왕년’의 명성을 되찾기 시작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