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대 10개교 중 9개꼴, SNS 홍보 예산 ‘30% 미만’ 사용”
“일반대 10개교 중 9개꼴, SNS 홍보 예산 ‘30% 미만’ 사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NS 운영 위해 ‘전담직원 둔다(40%)’>‘겸직한다(37%)’>‘홍보대사·학생(15.6%)’>‘대행사(7.8%)’ 순
‘대학 브랜드 이미지 제고’ 목적으로 활용 48.2%로 가장 높아… 인쇄매체 홍보 비율 여전히 높아

[한국대학신문 온라인팀] 일반대 10개교 중 5개교는 전체 홍보비 중 SNS 홍보 예산으로 ‘10% 미만’을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 ‘10% 이상~30% 미만’을 사용한다고 응답한 대학은 10개 중 4개꼴로 조사됐습니다. 

한국대학신문은 최근 51개 대학 홍보팀을 대상으로 ‘SNS 홍보채널 이용 현황과 인식’을 묻는 설문조사에서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20일 밝혔습니다.

SNS 채널을 보유하고 있을 경우 운영하는 채널을 전부 답해달라고 물은 결과, 블로그·페이스북·인스타그램·유튜브가 각각 22.2%, 25.4%, 22.2%, 21.6%로 조사돼 비슷한 활용 형태를 보였습니다. 트위터와 카카오페이지는 각각 6.8%, 1.5%로 나와 대학홍보 채널로서 활용도가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SNS 채널 운영을 위해 전담직원에게 맡기는 대학은 40%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겸직하고 있는 직원을 둔 대학도 37%를 상회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홍보대사(학생)와 대행사를 선정해 SNS 채널을 운영하는 대학은 각각 15.6%, 7.8%로 조사됐습니다. 

이들 대학들은 SNS 채널을 활용하는 주요 목적으로 ‘대학 브랜드 이미지 제고(48.2%)’를 가장 많이 꼽았습니다. 이어 ‘내부 구성원 및 외부인과의 소통(33.9%)’, ‘대학 자체 미디어 채널 구축(12.5%)’, ‘이벤트 및 프로모션 활성화(1.7%)’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대학 브랜드 이미지 제고’를 위해 SNS 채널을 활용한다는 답변이 가장 높은 것은 SNS 운영이 대학의 중장기적 이미지 제고와 브랜드 평판지수를 높이는 데 효율적이라는 판단에서입니다. 

관련 기사 -> [UNN 리포트] 대학 홍보, 페이스북 지고, 인스타그램·유튜브 뜬다 

하지만 이들 대학은 여전히 매스미디어 중심의 언론홍보 비중을 어느 정도 가져가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귀하가 속한 대학은 어떤 홍보에 역점을 두고 있나?’라는 질문(하나만 선택)에 ‘인쇄매체’라고 답한 비율은 37.9%였습니다. ‘온라인·SNS’라고 응답한 비율도 37.9%로 나와 동률을 이뤘습니다. 이는 스마트폰 보급이 일반화되면서 온라인·SNS 홍보의 시대가 열렸지만 여전히 오프라인 홍보물이 중요한 매체로 여겨진다는 것으로 해석될 수 있습니다. 이어 ‘유튜브 등 동영상’이라고 답한 비율은 15.5%로 나왔으며, ‘방송매체’와 ‘옥외광고’라고 응답한 비율은 각각 5.1%, 3.4%에 불과했습니다. 

‘SNS 운영이 대학 홍보 활성화와 대학 위상 제고에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매우 그렇다’는 답변이 39.2%에 달했습니다. 뒤를 이어 ‘대체로 그렇다’는 33.3%, ‘보통이다’는 25.4%로 나왔습니다. 반면 ‘그렇지 않다’는 1.9%에 그쳤습니다. ‘매우 그렇다’와 ‘대체로 그렇다’고 응답한 비율이 72.5%에 달해 SNS 채널 운영이 대학홍보에 긍정적인 효과를 가져온다는 인식을 갖고 있는 것으로 볼 수 있습니다.

한편 이번 설문조사는 서울·수도권(25곳), 충청권(11곳), 대경·강원권(4곳), 부산·울산·경남권(7곳), 전라·제주권(4곳) 등 51곳이 참여했으며 자기기입식 방법으로 실시했습니다.   

<설문 분석=박인규 담당, 조사·정리=김준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