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재 대구보건대학교 교수 헌혈 유공자 상 수상
김영재 대구보건대학교 교수 헌혈 유공자 상 수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년 동안 50회 이상 헌혈 참여
헌혈을 하고 있는 김영재 교수.
헌혈을 하고 있는 김영재 교수.

[한국대학신문 신지원 기자] 14일 세계 헌혈자의 날을 앞두고 15년 동안 꾸준히 헌혈을 실천해 온 대학교수가 있어 화제다.

대구보건대학교 방사선과 김영재 교수는 최근 헌혈유공자 금장 포장증을 받았다. 이 상은 대한적십자사가 헌혈 50회 이상 실시한 사람에게 주는 특별한 상이다. 특히, 김 교수가 재직하고 있는 대구보건대학교는 매년 헌혈축제를 열고 21년 동안 1만9000여 명이 헌혈에 동참한 헌혈 대표 대학이다. 김 교수는 매년 이 행사에 직접 참여하고 있다.

2004년부터 헌혈을 해 온 김 교수는 지난 5월 50회를 달성해 대한적십자사로부터 포장증을 받았다. 그는 고등학생 때 단체헌혈을 시작하면서 헌혈과 첫 인연을 맺었다. 신촌 세브란스병원 방사선사로 근무하면서, 환자를 통해 헌혈의 소중함을 다시금 깨닫게 된 김 교수는 고통을 이해하고 도움을 주고 싶은 마음에 본격적인 헌혈을 시작했고 현재까지 이어지게 됐다.

그는 대학에서도 늘 싱글벙글 웃는 얼굴에다 특유의 긍정적인 마인드의 소유자다. 적극적인 헌혈만큼이나 업무에 대해서도 적극적 노력과 해피 바이러스를 전파한다고 주변 동료들은 귀뜸했다.

김 교수는 "헌혈은 진정한 이웃 사랑이라며 규칙적인 헌혈에 대해 대한적십자사 혈액관리본부의 어플을 이용한 사전 헌혈예약을 이용 해보라"고 추천했다. 헌혈할 수 있는 시점이 되면 문자나 알림 톡으로 확인이 가능하고, 헌혈에 대한 올바른 정보와 규칙성에도 도움이 된다는 것이다. 또, 그는 "헌혈을 할 수 있는 건강한 몸을 만들기 위해 술과 담배를 멀리하는 대신 규칙적인 생활과 꾸준한 운동으로 건강을 관리한다"고 말했다.

김영재 교수는 "앞으로 백혈병 환자를 위한 조혈모세포와 장기기증을 서약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50번째를 포함해 그동안 모아둔 헌혈증 50장을 한국백혈병 어린이재단에 기부해 백혈병 소아암으로 고통 받는 어린이들에게 희망을 나눠주고 있다.

김 교수는 "헌혈은 건강한 사람이 자유의지에 따라 대가 없이 자신의 혈액을 기증하는 실천이자 고귀한 사랑으로 생명을 나누는 봉사"라며 “대구보건대학교의 헌혈 전도사 역할에 앞장서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