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잇처럼 떼고, 접고, 자를 수 있는 LED 기술 국내서 개발
포스트잇처럼 떼고, 접고, 자를 수 있는 LED 기술 국내서 개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대 연구팀, 그래핀 코팅 기판 이용…마이크로 LED 패널 제조
떼고, 접고, 자를 수 있는 마이크로 LED의 발광 모습 (사진=세종대)
떼고, 접고, 자를 수 있는 마이크로 LED의 발광 모습 (사진=세종대)

[한국대학신문 김의진 기자] LED를 포스트잇처럼 손쉽게 뗐다 붙일 수 있고, 가위로 자를 수도 있는 기술을 국내 연구진이 개발했다. 굴곡이 있는 표면이나 인체, 로봇의 관절에 부착할 수 있는 웨어러블 디스플레이용 광원 개발의 새로운 실마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4일 한국연구재단에 따르면 홍석륜‧홍영준 세종대 교수 연구팀이 미국 텍사스대댈러스(UTD)의 문 킴(Moon Kim) 교수 연구팀과 함께 기판에서 쉽게 떼어내어 자유롭게 형태를 바꿀 수 있는 질화갈륨 마이크로 LED를 개발했다.

기존에는 LED에 유연성을 부여하기 위해서 LED를 작게 가공한 뒤 유연한 기판에 배열하는 방식이 쓰였다. 하지만 떼어내기 위한 과정이 번거롭고, 쉽게 깨지는 경우가 많아 구부리는 것도 쉽지 않았다. 특히 유연성을 요구하는 웨어러블 디바이스를 제조하기에 큰 어려움이 있었던 상황이다.

홍석륜 세종대 교수
홍석륜 세종대 교수

세종대 연구팀은 LED 패널을 마이크로 LED 배열로 제조해, 굽히거나 접어도 깨지지 않는 유연성을 확보했다.

이번 개발된 LED 패널은 접착 테이프로 쉽게 떼어낼 수 있고, 패널을 구부러진 표면에도 붙여서 작동시킬 수 있다. 또 접거나, 종이처럼 구겨도 청색 발광이 그대로 유지됐다. 1000회 이상 반복해서 구부려도 전기적 특성과 발광 성능이 그대로 유지됐다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홍석륜 세종대 물리천문학과 교수는 “변형이 가능하고 재단이 가능한 대면적 광원의 개발은 새로운 유연 반도체를 제조하는 기술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마이크로 LED 디스플레이와 웨어러블 디스플레이 연구개발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송곡대
  • 충북보건과학대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북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한양여자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대림대학교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동원과학기술대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산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상명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
  • 단국대
  • 오산대
  • 대동대학교
  • 용인송담대학교
  • 동강대학교
  • 동원과학기술대학교
  • 연암공과대